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통합검색
  • 뉴스
  • 포토

뉴스검색

(검색결과 : 총 5,214건)

천정배, 광주에서 무소속 출마…문재인 “다시 권유 말씀 드린다”

... 새정치연합의 텃밭인 광주에서 야권 분열이 현실화된 가운데 선거가 치러지게 됐으며, 이후 야권 지형 재편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천 전 의원의 탈당 결심 소식이 전해지자 문재인 대표는 이날 전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천 전 의원은 열린우리당을 창당한 주역”이라며 “대단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대표는 이어 “출마에 뜻이 있다면 우리 당 경선에 참여해달라는 권유도 드렸다”며 “(탈당을) 최종 확정한 것이 아니라면 다시 권유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대표는 “... [2015/03/04 18:26]

野, 대법관 청문회 ‘보이콧’ 기조 흔들…‘원포인트 3월 국회’ 성사될까

...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의 이러한 기류 변화에는 최근 대법관 후보자 청문회 개최에 대한 국회 안팎의 압박도 한 몫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지난 2일 문재인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면서 (청문회를 통해) 국민에게 필요한 것을 알려주고 본회의에서 의원의 양심에 따라 투표를 하면 된다”라며 “3월에 원포인트 본회... [2015/03/04 17:45]

세대교체 준비하는 60년대생 잠룡들…‘꿈틀’

... 19대 대통령선거에서 세대교체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자신만의 색깔 갖추기에 돌입했다는 분석이다. 50년대생 차기 대권 주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박원순 서울 시장 정도다. 이들의 경우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 다툼을 치열하게 펼치고 있다. 지난 2월 4주차 리얼미터 주간 여론조사에서도 대표 27.0%, 김 대표 11.8%, 박 시장 11.6%로 1,2,3위를 나란히 기록했다. 이들 선두권은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1944년생인 반기 유엔 사무총장을... [2015/03/04 17:16]

‘큰 산’ 넘은 국회, 이제는 지역으로…野 ‘민심 행보’ 박차

-새정치 지도부, 4일 전주서 첫 현장 최고위 -문재인, 1박2일 ‘전북→세종시→충남’ 민심 행보 -의원들 행보도 ‘여의도→지역구’…지역 현안 집중 및 주민 스킨십 강화 [...일 1박2일 일정으로 전북, 세종시, 충남을 연이어 방문하며 지역 민생 챙기기에 나선다.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4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최고위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15/03/04 11:36]

4·29 미니 보선…열기는 ‘총선급’

평균 경쟁률 6.7대1 새정치 문재인체제 첫 선거 與 국정주도권 유지 신경 서울 관악을 새누리당 후보로 확정된 오신환(44·사진) 예비후보는 하루 저녁에 15개에 이르는 모...과가 국정 주도권과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문재인 대표 체제에서 치르는 첫 선거이자 새로운 리더십을 확고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성... [2015/03/04 11:19]

뉴스 더 보기

포토검색

(검색결과 : 총 1,935건)

포토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