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마크 레시먼 아놀드파머인비테이셔널 우승

  • 2017-03-20 11:07|남화영 기자
이미지중앙

마크 레시먼이 20일 아놀드파머인비테이셔널 우승 후 가족(왼쪽 5살 하비, 3살 올리버, 아내 오드리)과 함께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AP뉴시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한국 남자골프 무대에도 올랐던 마크 레시먼(호주)이 마크 레시먼(호주)이 5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놀드파머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했다.

레시먼은 20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 베이힐골프장(파72)에서 열린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한 타차 우승이었다.

2009년 PGA투어에 데뷔해 신인상을 받은 레시먼은 2012년 트래블러스챔피언십 우승 후 5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레시먼은 2006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지산리조트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한국에서도 선수 생활을 했다. 그 대회 첫날 라운드에서 11언더파 61타를 쳐서 국내 18홀 최저타 동타 기록을 가지고 있다.

전날까지 선두였던 케빈 키스너(미국)는 이날 1오버파 74타를 기록, 찰리 호프먼(미국)과 함께 공동 2위(10언더파 278타)에 그쳤다. 세계 골프 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9언더파 279타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3라운드 9번 홀에서 통한의 섹스튜플 보기(6오버파)를 범한 왕정훈(22)은 버디 5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로 세계 2위 제이슨 데이(호주), 마틴 카이머(독일)와 함께 공동 23위로 마쳤다. 문제의 9번 홀에서는 버디를 잡아냈다. 안병훈(26)과 김시우(22)는 3오버파 291타로 공동 49위에 그쳤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