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안병훈 AT&T 바이런 넬슨 공동 3위 도약!

  • 2017-05-20 09:09|이강래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근양 기자] 안병훈(사진)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50만 달러)에서 공동 3위로 뛰어 올랐다.

안병훈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어빙의 포시즌스 리조트(파70 7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골라내며 4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 합계 6언더파 134타를 적어낸 안병훈은 세계랭킹 1위인 더스틴 존슨(미국), 재미교포 제임스 한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자리했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안병훈은 첫 홀에서 8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기분좋게 출발한 뒤 12, 14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아 전반에만 3타를 줄였다. 이후 안병훈은 4번 홀(파4)에서 1m 버디를 추가하며 무빙데이에서의 선전을 예고했다.

제이슨 코크락(미국)은 8언더파를 몰아쳐 5타차 선두에 나섰다. 보기없이 버디만 8개를 잡은 코크락은 중간 합계 12언더파 128타로 2위인 빌리 호셸(미국)에 5타차로 앞서 나갔다.

강성훈은 2타를 줄여 중간 합계 3언더파 137타로 제이슨 데이(호주), 맷 쿠차(미국) 등과 함께 공동 17위에 포진했다. 그러나 김민휘와 노승열, 양용은은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조던 스피스(미국)는 한 홀서 OB를 두방이나 내며 쿼드러플 보기를 범해 2개 대회 연속 컷오프됐다. 스피스는 파5홀인 16번홀에서 OB 두방을 내 한 홀서 4타를 잃었고 결국 4오버파 75타를 경기를 마쳤다. 중간 합계 3오버파로 컷오프 기준에 1타가 모자랐다. 스피스는 경기후 “2주 연속 컷오프에 실망스럽다”는 소감을 밝혔다.

스피스는 15번홀까지 1언더파를 유지해 무난히 예선통과에 성공하는 듯 했으나 결정적인 OB 두방이 발목을 잡았다. 스피스는 17,18번홀에서 파-파를 기록해 지난 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이어 2주 연속 예선탈락했다. 퍼팅에 심각한 문제를 드러낸 스피스는 다음 주 딘&델루카 인비테이셔널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