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골프존카운티, 날씨경영우수기업 선정

  • 2017-11-16 10:53|남화영 기자
이미지중앙

골프존카운티가 제12회 날씨경영 우수기업에 선정되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존카운티가 날씨경영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어 기상청장 명의의 선정서를 받게 됐다.

골프존이 16일 밝힌 바에 따르면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7년 날씨경영우수기업 수여식’에서 골프존카운티가 선정됐다. 기상청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날씨경영우수기업’ 인증제도는 기상정보를 활용해 매출 증가 및 비용 절감, 부가가치 창출, 재해 예방 등의 성과를 거둔 기업을 선정하는 제도이다.

골프존카운티는 골프장에 기상관측장비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기온, 풍향, 강수량을 측정하여 고객에게 날씨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날씨에 따른 방문객수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예측하여 골프장 운영에 활용하고 있으며, 예측 데이터를 기반으로 잔디 컨디션을 최상으로 유지하기 위한 필드관리 작업 스케줄을 수립하고, 기상 악화에 대비한 보수 장비도 갖추어 대응하고 있다.

날씨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골프장 특성에 맞게 날씨에 따른 다양한 마케팅을 시행하고 있으며, 대표적으로 여름, 겨울철에는 골프존카운티 안성Q,W,H 중 2번을 라운드 하면, 3번째 방문 시 그린피를 무료로 하는 골프로드 이벤트가 있다.

골프존카운티 관계자는 “날씨경영에 대한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기업관을 갖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한 결과 날씨경영우수기업 선정의 영예를 안을 수 있었다”며 “이번 선정을 계기로 향후 사업 확장에 따라 신규 골프장이 추가되면, 골프존카운티의 날씨경영 노하우를 접목시켜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