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농구] '이동엽 결승골' 삼성, 오리온 꺾으며 PO 희망 이어

  • 기사입력 2018-02-06 2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결승포를 기록한 이동엽. [사진=KBL]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현우 기자] 삼성이 오리온을 1점 차로 제압했다.

서울 삼성은 6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숨 막히는 혈투 끝에 80-79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삼성은 6강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공동 5위인 안양 KGC와 인천 전자랜드와의 승차를 3.5게임으로 줄였다. 반면 오리온은 3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올해 삼성(7위)은 하위권 팀들에게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부산 KT(10위)와의 시즌 상대 전적은 2승 3패로 열세다. 심지어 오리온(9위)과의 상대 전적은 이전까지 1승 3패였다. 또한 창원 LG(8위)는 올해 4번 붙어서 2승 2패로 동률을 이뤘다. 삼성의 순위보다 낮은 팀을 만나면 신기하게도 승리 보다 패배를 자주 했다. 오히려 서울 SK(2위)와 KGC(5위)와의 맞붙었을 때 압도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그렇기에 이번 경기에서도 삼성의 압승을 예상한 사람은 드물었다.

징크스 때문일까. 삼성은 초반부터 오리온의 공세에 휘둘렸다. 라틀리프가 골밑을 지켰어도 맥클린이 요리조리 득점을 올렸다. 이관희의 추격 3점포도 소용없었다. 오히려 에드워즈와 전정규가 외곽포를 터트리며 5점 차 리드를 안은 채 전반이 끝났다. 스코어는 42-37.

후반과 동시에 삼성이 힘을 냈다. '외인 듀오' 라틀리프-커밍스를 앞세워 추격전에 나섰다. 이후 역전과 재역전이 계속되는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하지만 오리온이 3쿼터 마지막 공격에서 문태종의 미들슛으로 근소한 리드를 챙겼다.

접전은 계속됐다. 그 순간 삼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 라틀리프가 5반칙으로 코트를 떠나게 된 것. 심지어 다음 공격권에서 턴오버를 범하며 삼성은 큰 위기에 직면했다. 하지만 커밍스와 이관희가 연속 3점으로 라틀리프의 빈 자리를 대신했다. 여기에 김태술의 감각 있는 패스와 이동엽의 마무리가 더해지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오리온이 마지막 공격에 실패하며 경기 종료 휘슬이 울렸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