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와키레슨-김현우&류가언 9] 어프로치샷 뒤땅 방지법

  • 기사입력 2018-09-10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라운드를 자주 나가지 못하는 주말 골퍼들이 어프로치 샷에서 자주 범하는 실수는 '뒤땅'이다.

골프교습가 김현우 한국프로골프(KPGA) 프로는“뒤땅을 막기 위해 두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실전에서의 응급처치, 그리고 연습장에서의 교정법"이라며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짧은 거리의 어프로치 상황에서 볼을 치고 난 뒤 클럽을 멈추는 경우가 많아서 뒤땅이 자주 발생한다. 따라서 실전에서는 임팩트 이후에도 ‘벨트가 정면을 본다’고 생각하고 회전해주어야 한다. 여기서 팔꿈치와 손목 각도를 유지시키는 게 중요하다.”

이미지중앙

김현우 프로는 어프로치에서 뒤땅을 방지하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고 설명한다.

김현우 프로는 연습장에서 교정할 때는 근본 처방으로 얼라인먼트 스틱을 이용할 것을 권한다. 얼라인먼트 스틱을 클럽과 함께 겹쳐서 잡고 스윙하는 게 교정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스윙을 할 때 백스윙부터 폴로스루와 피니시에 이르는 스윙의 전 과정에서 얼라인먼트 스틱이 왼쪽 옆구리에 닿지 않도록 회전해야 한다. 닿는다면 스윙이 중간에 끊기면서 뒤땅이 나올 만한 요소를 만드는 것이다. 이런 연습을 통해 피니시에서 클럽 헤드가 하늘을 보지 않고 스퀘어가 되도록 해주는 것이 핵심이다.” 김 프로의 레슨을 류가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프로의 시범 동작과 함께 살펴보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