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농구토토] W매치 11회차, “우리은행, OK저축은행에 우세 전망”

  • 기사입력 2019-01-17 12: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국내 농구팬들은 18일(금)에 열리는 2018-19시즌 국내여자프로농구(WKBL) 우리은행-OK저축은행전에서 홈팀인 우리은행의 완승을 예상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오는 18일(금) 오후 7시에 아산이순신빙상장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은행(홈)-OK저축은행(원정)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W매치 11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전체 참가자의 61.65%가 우리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10점 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는 24.33%로 뒤를 이었고, 원정팀 OK저축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14.01%를 기록했다.

전반전에서도 우리은행의 리드 예상이 65.19%로 우위를 차지했고, 5점 이내 접전(19.62%)과 OK저축은행 우세(15.19%)가 그 뒤를 이었다. 최종 점수대는 우리은행 70점대-OK저축은행 60점대 항목이 23.99%로 1순위를 차지했다.

강력한 우승후보이자 리그 선두 우리은행이 안방에서 하위권 OK저축은행을 상대로 손쉬운 승리를 노린다. 객관적인 전력과 상대전적에서는 당연히 우리은행이 우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은행은 최근 3연승을 포함해 올 시즌 OK저축은행에게 4전 4승으로 압도적인 성적을 기록 중이다. 특히 상대팀인 OK저축은행의 올 시즌 평균 실점이 72.9점인데 반해, 우리은행은 54.7점으로 압도적인 수비력을 보유하고 있다.

단, OK저죽은행은 최근 우리은행과의 2경기에서 5점차 승부를 벌이는 저력을 선보였다. 실제로 지난 9일에 열린 가장 최근 경기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에 64-69로 패했지만 최강 우리은행을 상대로 끈끈한 저력을 보인 OK저축은행이다. 특히 손도 못쓰고 무너진 1,2차전과 다르게 3,4차전에서는 전반에서도 양팀이 거의 비슷한 득점을 올렸다.

물론 우리은행에게 승부의 추가 기울어져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승패가 아닌 점수대를 맞혀야 하는 W매치의 특성을 감안한다면, 최근 맞대결 당시의 상세한 내용을 복기하는 것이 적중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

한편, 이번 농구토토 W매치 11회차는 경기 시작 10분전인 18일(금) 오후 6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