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포그바 원맨쇼’ 맨유, 첼시 2-0 잡고 FA컵 8강 진출

  • 기사입력 2019-02-19 08: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맨유 포그바. [게티이미지코리아]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포그바가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맨유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에 진출했다.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19시즌 FA컵 5라운드 첼시와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반전 포그바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첼시는 아자르, 이과인, 페드로, 코바치치, 조르지뉴, 캉테, 알론소, 루이스, 뤼디거, 아스필리쿠에타, 아리사발라가 골키퍼가 출격했고, 맨유는 래시포드, 루카쿠 투톱에, 마타, 포그바, 마티치, 에레라, 쇼, 린델뢰프, 스몰링, 영, 포레로가 선발로 맞섰다.

선제골은 맨유가 넣었다. 전반 31분 포그바가 왼쪽 측면에서 뤼디거를 앞에 두고 개인이 이후 크로스를 올렸다. 쇄도한 에레라가 헤더로 선제골을 뽑았다.

맨유의 추가 골도 전반 44분 상대 진영에서 역습으로 나왔다. 포그바가 오른쪽으로 열어줬고, 래시포드가 올린 크로스를 헤더로 꽂았다.

후반전은 첼시의 맹공격과 맨유의 역습으로 전개됐으나 더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