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치킨 윙에 대한 올바른 이해

  • 기사입력 2019-11-15 15: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백스윙 때 오른쪽 팔꿈치가 벌어지는 동작인 이른바 ‘치킨 윙’에는 두 가지 발생 이유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어깨 관절의 유연성에 문제가 없는 골퍼들의 습관적인 스윙 궤도의 문제입니다. 클럽을 안쪽으로 뺀다든지 팔로만 들어 올리게 되면 벌어질 수 있는 기술적 문제가 있는데 이런 경우라면 왼손으로 오른쪽 팔꿈치를 손등으로 차단 시키고 오른쪽 어깨를 뒤로 빼주면 오른쪽 팔꿈치의 지면 향하는 각도를 느낄 수 있을 겁니다.

이미지중앙

로테이터로 어깨의 유연성을 측정하거나 높일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어깨 관절의 유연성이 부족해서 백스윙을 크게 들려는 골퍼들이 만들어내는 치킨윙 자세입니다. 이 부분을 알기 위해서는 어깨의 유연성 테스트를 해야 합니다. 거울 앞에서 오른손을 90도 각도가 되게 들고 몸이 제껴지지 않게 팔을 뒤로 제꼈을 때 어깨보다 많이 회전되면 괜찮고, 어깨의 중심선 보다 적게 회전되면(90도 이하) 어깨관절인 견관절이 유연하지 않은 것입니다.

이럴 경우 무리하게 팔꿈치가 지면을 향하게 하지 말고 다소 벌어지더라도 다운스윙 팔자 스윙하듯 안쪽으로 끌어내리면 문제 없습니다. 오히려 팔꿈치를 지면을 향하게 하면 오른쪽 어깨에 힘이 들어가는 역 효과가 생깁니다.

어깨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는 경우 8자 스윙이 해결책일 수 있습니다. 반면, 어깨 관절의 유연성을 높이려면 재활 기구인 로터이터를 권합니다. 이 로터이터로 어깨 관절의 유연성을 확보한 후 백스윙하면 한결 편해진 백스윙이 될 것입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