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세
  • 수도권 재건축 훈풍 부나… 2개월 연속 상승

  • 기사입력 2011-01-04 0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적으로 날씨는 맹추위가 이어지고 있지만 수도권 재건축시장에는 따뜻한 바람이 불고 있다.

4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도권 재건축 매매변동률은 0.84%로 11월(0.50%)에 이어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특히 지난해 11월에 하락했던 주요 지역들이 하락세를 멈추거나 상승 반전하는 등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점차 살아나는 분위기다. 서울 0.93%, 경기 0.21%는 상승, 인천은 0.00%로 보합세를 기록했다.

서울은 지난해 11월에 이어 12월에도 강남권 재건축이 주도했다. 특히 송파구는 무려 3.12% 오르며 수도권 내에서 가장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송파구는 잠실주공5단지나 가락시영 외 그동안 하락세를 보이던 신천동 일대 진주, 장미, 미성 등 다른 재건축 단지들도 상승세로 돌아섰다. 잠실리센츠나, 잠실엘스, 파크리오 등 새아파트들의 시세가 한차례 상승했고, 잠실동 주공5단지 역시 거래가 이뤄지며 매도호가가 오르는 등 움직임을 보이자 신천동 일대 재건축 단지들로 매수자들이 움직인 것.

투자자들 관심이 높은 잠실동 주공5단지의 경우 지난 11월 제2롯데월드 건축허가가 나면서 거래가 잠시 주춤했었으나 매물이 귀해지자 오른 시세에도 거래가 이뤄졌다.

잠실동 주공5단지 113㎡가 6천5백만원 상승한 11억6천만~11억7천5백만원, 신천동 진주 82㎡가 7천5백만원 상승한 7억3천만~7억5천만원이다.

강동구도 1.40% 오르며 지난달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고덕주공은 지난해 12월 7일 2단지 및 3단지, 14일에는 7단지가 건축심의를 통과하면서 급매물이 소진되며 매도호가도 올랐다.

지난해 11월 한차례 시세상승을 보인 후 12월 초부터는 다소 잠잠했던 둔촌주공도 다시 거래량이 늘며 거래에 활기가 돌았다. 강남 재건축 단지들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고 더 이상 시세 하락이 없을 것이란 인식이 퍼지면서 재건축 단지에 관심을 갖고 있던 매수자들이 거래에 나섰기 때문.

고덕동 고덕주공2단지 52㎡가 3천5백만원 상승한 6억~6억3천만원, 둔촌동 둔촌주공3단지 112㎡가 3천만원 상승한 9억3천만~9억4천만원이다.

서초구는 잠원동 일대가 상승하면서 0.48%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23일 서초구청에서 최고 50층의 2만여 가구로 재건축하는 내용의 ‘반포유도정비구역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면서 매수문의가 부쩍 늘었다.

이미 그 전부터 한강변 개발에 대한 기대감에 매수자 관심이 꾸준했던 곳이지만 서초구가 2011년 상반기 중 유도정비구역에서 전략정비구역으로 전환 지정을 추진하자 매물이 일부 회수되고 있다.

잠원동 한신2차 99㎡가 5천만원 상승한 10억3천만~11억5천만원, 한신4차 109㎡가 5천만원 상승한 10억~11억원이다.

지난해 11월에 큰 폭으로 상승했던 강남구는 12월 들어 0.04% 소폭 상승하는데 그쳤다. 저렴한 매물들이 거래된 후 다시 주춤해진 모습이다.

개포주공의 경우 이미 한차례 시세가 올랐고 매물도 귀해진 상태라 거래는 어려운 상태다. 급매물 중심으로 거래되다 보니 일부 타입에서는 매매가가 오히려 하향 조정되기도 했다.

시세보다 저렴한 매물을 찾는 매수자들은 여전히 있지만 매도자들이 매물을 아끼며 매도호가를 높이는 경우가 많아 거래가 어렵다.

개포동 주공3단지 36㎡가 2천5백만원 상승한 6억7천만~7억8천만원, 주공1단지 59㎡가 1천만원 상승한 14억6천만~14억7천만원이다.

반면 관악구는 -1.12% 하락하며 수도권 내에서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신림동 강남의 경우 재건축 추진이 계속 답보 상태를 이어가면서 연이어 하락, 관악구 전체 시세를 끌어 내리고 있다.

신림동 강남 56㎡가 9백만원 하락한 1억7천5백만~1억7천8백만원, 53㎡가 8백만원 하락한 1억6천5백만~1억7천만원이다.

경기도에서는 0.53% 오른 과천시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과천시는 11월 말부터 불기 시작한 개포지구 등 강남 재건축 훈풍과 원문동 주공2단지 구역지정 절차 돌입 등 사업진행 기대감에 저가 급매물이 빠지며 매도호가가 빠르게 오르는 모습이다.

부림동 주공9단지 89㎡가 5천5백만원 오른 7억5천만~8억원, 원문동 주공2단지 59㎡가 2천5백만원 상승한 7억5천만~8억2천만원.

그러나 성남시는 -0.51%를 기록하며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LH공사에서 성남시 재개발을 포기함에 따라 위축된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

성남시 신흥동 신흥주공의 경우 급매물을 중심으로 간간히 거래가 이어졌으나 매수자들이 여전히 저렴한 매물만 찾고 있어 거래된 시세로 매매가가 하향 조정되는 상태다.

신흥동 신흥주공 92㎡가 1천만원 하락한 4억8천만~5억1천만원이다.

<강주남 기자 @nk3507> nam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