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험
  • 차값보다 비싼 차 보험료?

  • 기사입력 2011-01-27 18: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에서 가장 보험료를 많이 내고 있는 차량은 무엇일까. 보험료는 또 얼마일까?

27일 손보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를 비롯해 현대해상, 동부화재, LIG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국내 5대 손보사가 보유한 계약 중 자동참보험료를 가장 많이 내는 차량은 무려 2500만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손보사는 삼성화재로, 차량의 모델은 `벤츠 SLR 멕라렌 로드스터‘다.이 차량의 연간 보험료는 무려 2556만원. 이는 중형차 1대 가격으로, 매년 자동차보험료로 내는 셈이다.

이어 `페라리 F430 스파이더’. 보험료는 2022만원이었다. 국내에서 2000만원 이상을 매년 자동차보험료로 내는 차량은 이 두대 뿐으로, 두 차량 모두 `슈퍼카‘로 불리는 초고가 스포츠카다.

노후된 경차의 연 자동차보험료가 10만원 가량인 점을 감안하면 차 보험료로 매년 200배 이상 지불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차량가액이 가장 높은 것은 LIG손해보험에 가입돼 있는 최고급 승용차 `마이바흐 62 제플린’으로, 무려 8억원에 달했다. 이어 삼성화재에 가입된 `롤스로이스 팬텀‘도 7억 3000만원에 이른다.

`마이바흐 62 제플린’의 보험료는 887만원으로, `벤츠 SLR 멕라렌 로드스터‘의 보험료의 3분의 1에 불과했다.

이는 스포츠카가 사고 위험이 높아 위험률을 높게 책정해 승용차에 비해 높은 보험료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국내 5대 손보사가 보유한 자동차보험료 물건 중에서 연 보험료가 1000만원 이상인 차보험 계약건수는 120건에 달했다.

이들 차량의 소유주는 타워팰리스가 자리잡은 도곡동을 중심으로 강남 지역에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재벌총수나 대기업 임원, 병원장, 톱스타급 연예인들로 알려졌다.

<김양규 기자 @kyk7475>
kyk7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