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가계대출 금리 역대 최저..예금금리 ‘껑충’

  • 기사입력 2011-01-28 17: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권 경쟁으로 일부 대출금리가 하락하면서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은행들이 작년 12월 새로 취급한 가계대출 금리는 연 5.08%로 전달보다 0.07%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9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가계대출 금리는 4개월째 내림세다. 문소상 한은 경제통계국 과장은 “비교적 금리가 높아 수익을 많이 내는 일반신용대출을 확대하면서 금리가 내려 전체 가계대출의 금리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연 7.35%에서 7.10%로 0.25%포인트 하락했다. 집단대출 금리도 연 4.58%에서 4.49%로 0.09%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65%에서 4.67%로 0.02%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을 포함한 은행 대출금리는 전체적으로 0.06%포인트 올랐다.

반면 예금 금리는 큰 폭으로 올라 저축성 수신의 금리가 연 3.32%로 11월보다 0.23%포인트 상승했다. 은행 저축성 수신 금리는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정기예금(만기 1년 이상~2년 미만) 금리가 연 3.90%로 0.19%포인트 오른 것을 포함해 순수 저축성예금 금리가 연 3.32%로 0.24%포인트 상승했다. 양도성 예금증서(CD) 등 시장형 금융상품 금리도 3.29%로 0.12%포인트 상승했다.

문 과장은 “시장 금리가 전반적으로 상승세인 가운데 연말에 만기가 돌아온 예금을 다시 유치하려고 은행들이 금리를 더 얹어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예금 금리가 대출 금리보다 많이 올라 예대 마진은 2.08%포인트로 11월보다 0.17%포인트 좁혀졌다.

제2금융권에서는 대출 금리가 전반적으로 하락해 저축은행 일반대출 금리가 연 13.56%에서 12.68%로 0.88%포인트 떨어졌다. 부실우려가 커진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한동안 취급하지 못하던 저축은행이 지난달 PF를 포함한 기업대출의 비중을 늘리면서 금리가 하락했다.

<오연주 기자 @juhalo13>
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