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상 받으면 이혼? ‘오스카의 저주’ 근거 있네

  • 기사입력 2011-02-04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는 결혼이 파탄 난다는 속설인 ‘오스카의 저주(Oscar Curse)’가 근거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3일 미 언론에 따르면 토론토대와 카네기멜런대 연구진이 1936년부터 지난해까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와 후보에 지명됐지만 수상에 실패한 배우들을 비교한 결과 수상자의 이혼율이 1.68배 높았다. 또 결혼한 여우주연상 후보자 265명 중 60%(159명)가 이혼한 것으로 조사됐다.

샌드라 불럭은 지난해 생애 첫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지 불과 8일 만에 남편과 결별했고, 2009년 수상자 케이트 윈즐릿도 이혼했다.

하지만 역대 남우주연상 수상자들의 경우 후보에 지명됐으나 상을 타지 못한 배우들과 이혼율에서 차이가 없었다.

이 연구에 참여한 티지아나 카스시아로 교수는 사회 규범상 남자는 여자 배우자보다 더 성공해야 한다는 통념 속에 여성이 더 유명해지면 부부의 관계가 불편해진다고 설명했다.

올해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는 나탈리 포트먼과 아네트 베닝, 니콜 키드먼, 제니퍼 로런스, 미셜 윌리엄스 등 5명이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