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취업
  • 대학생 4명중 1명 "등록금 때문에 휴학 계획"

  • 기사입력 2011-02-07 07: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학생 4명 중 1명꼴로 등록금 문제 때문에 올해 휴학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자사회원 대학생 47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대학생의 26.1%가 ‘등록금 때문에 휴학할 계획이 있다’고 대답했다. 예상 휴학 기간은 69.1%가 1년을 꼽아 가장 많았고 한 학기(21.1%), 2년 이상(9.8%) 등이 뒤를 이었다. 또 휴학을 계획하고 있는 대학생의 45.5%가 ‘이전에도 등록금 때문에 휴학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등록금 부담으로 휴학할 때 우려되는 점(복수응답)으로 ‘학업이 미뤄지는 게 부담스럽다’는 답변이 58.5%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남들보다 뒤처진다는 생각이 든다(56.9%)’, ‘졸업을 제때 못할 것 같아 불안하다(39.8%)’, ‘등록금 걱정 없는 동기들에게 박탈감을 느낀다(35.8%)’, ‘취업 준비 병행이 부담스럽다(35%)’, ‘큰돈을 모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26.8%)’, ‘모은 돈이 고스란히 사라진다는 생각이 든다(22.8%)’ 등의 순이었다.

휴학 후 등록금 마련 방법(복수응답)으로 ‘취업에 도움이 되는 기업체 인턴’이 39%로 1위를 차지했다. 장기 아르바이트, 아르바이트 2개 이상 병행 등이 각각 32.5%, 30.1%로 뒤를 이었다.

<김상수 기자 @sangskim>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