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스위스의 젊은 작가 덴즐러, 첫 서울전

  • 기사입력 2011-02-10 06: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위스의 젊은 작가 앤디 덴즐러(Andy Denzler)가 첫 내한전을 연다. 마이클 슐츠 갤러리 서울은 덴즐러의 전시를 27일까지 개최한다.
덴즐러는 움직이는 피사체를 갑자기 정지시켰을 때 정지된 피사체와 함께 움직임에 따른 잔상이 퍼져보이는 모션 회화를 선보이고 있다. 이같은 이미지는 마치 1960년대 전파혼선으로 인해 텔레비전 화면 속 장면이 순간적으로 일그러진 모습인 듯하다.

작가는 이미지의 특정부분을 제거하거나 가장자리 또는 실루엣을 변형시켜 주변과 조화를 이루게 하기도 한다. 이는 현대 도시생활의 긴박감과 유동적 성향을 상징한다.

이영란 기자/yr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