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휴대폰
  • 신종균 사장 “스마트폰 성공 DNA 태블릿에 접목할 것”

  • 기사입력 2011-02-14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르셀로나(스페인)=김대연 기자】삼성전자가 2011년 전세계 시장에서 휴대폰 3억대, 스마트폰 6000만대, 태블릿PC 750만대 판매고를 올리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내놨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은 13일 오후(현지시간) ‘MWC(Mobile World Congress) 2011’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올해도 삼성의 휴대폰은 선진시장과 신흥시장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휴대폰은 사상 처음 3억대 이상, 전년대비 스마트폰은 2배이상, 태블릿은 5배 이상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전체 휴대폰 판매량 2억8000만대를 기록하며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를 넘어섰다. 스마트폰은 전략 제품 ‘갤럭시S’ 1000만대를 비롯해 2500만대를 판매했으며, 태블릿PC는 글로벌 시장에 150만대를 공급했다.

신 사장은 “지난해 가장 높은 성장률은 기록한 삼성 스마트폰의 성공 DNA를 태블릿에 접목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태블릿은 물론 신개념 스마트 모바일 디바이스(기기)로 시장 주도권을 계속 잡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스마트 시장의 주도권을 자신하는 것은 올해도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하드웨어 기술력, 서비스ㆍ컨텐츠, 통신기술 등을 모두 갖춘 삼성 모바일 만의 차별화된 강점이 있기 때문이다.

신 사장이 올해 가장 중요한 화두로 ‘4G(세대)’ 솔루션을 꼽은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를 통해 이날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된 ‘갤럭시S Ⅱ’의 경우 4G는 아니지만, 세계 최초로 3G망 대비 최대 2배 이상 빠른 HSPA+를 지원한다.

그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제품이 많이 보급되고 확산될 수록 4G 요구는 급격히 증가할 것”이라며 “4G 시스템의 차별화된 기술과 경쟁력 갖추고 세계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여전히 하드웨어에 비해 콘텐츠 경쟁력이 미흡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신 사장은 “하드웨어만 해서는 경쟁력이 떨어진다”며 “중요성을 인식하고 내부적으로 미디어솔루션센터(MSC)도 만들었다. (‘갤럭시S Ⅱ’) 4대 허브가 삼성이 추구해 나가는 에코시스템의 근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보강해 나갈 계획이며 전세계 많은 파트너 회사와 손을 잡고, 문호도 활짝 열어 놓을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갤럭시S Ⅱ’ 출시와 관련해서는 “상반기 중으로 할 것”이라며 “(전작)갤럭시S 못지 않은 성공을 거두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멀티 플랫폼 전략에 관해선 “고객이 원하면 우리는 그런 제품을 만들어 공급할 책임이 있다. 바다폰OS(운영체계)도 계속 발전 시키고 후속제품도 계속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휴대폰 시장은 작년 보다 약 7~8% 성장한 14억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그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작년보다 40% 늘어난 4억대로 추정된다”며 “금액기준으로 (스마트폰이) 작년에 절반을 넘었고 올해는 60% 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uheung>
sonamu@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