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아 없어도 아사다 시대 안오나...“트리플악셀 회전수 부족”
‘김연아가 없어도 우승 못하네…’

일본의 아사다마오(21ㆍ일본)가 타이완에서 열린 4대륙대회를 제패하지 못했다. 요인은 점프의 ‘회전수 부족’. 점프가 무너졌다는 일본 언론 및 코치들의 지적이 그대로 맞아떨어진 셈이다.

20일 타이완 타이베이서 열린 2011 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마지막 순서로 빙판에 오른 아사다는 합계 196.30점을 기록하며 2위에 머물렀다.

아사다는 이날 점프에서 넘어지는 큰 실수는 저지르진 않았으나 두 번이나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는 등 기대만큼의 기량은 발휘하지 못했다.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에서의 부진으로 파이널에도 진출하지 못했던 아사다는 지난해 연말 일본선수권에서 안도 미키(24ㆍ일본)에 이어 2위에 오르며 힘겹게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낸 바 있다. 

2007 세계선수권 우승자 안도 미키는 올 시즌 출전한 그랑프리 시리즈 2개 대회및 4대륙 대회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기세를 올렸다.

한편, 감기몸살로 컨디션이 좋지 않던 곽민정(17ㆍ수리고)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자신의 시즌 베스트 점수인 96.68점을 받으며 합계 147.15점으로 전체 8위에 올랐다. 윤예지(17ㆍ과천고)는 111.86점으로 12위, 김채화(23ㆍ간사이대)는 101.79점으로 16위에 올랐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