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투자일반
  • 3년새 서울 구별 아파트값 격차 줄었다

  • 기사입력 2011-02-25 08: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3년새 서울 강남과 강북 간 아파트 가격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서울 자치구별 3.3㎡당 평균 아파트 가격을 비교한 결과, 가장 높은 구의 가격과 가장 낮은 구의 가격차가 3년 전에 비해 3.3㎡당 2백35만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전(2008년 2월) 서울 전체 구에서 3.3㎡당 평균 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강남구로 3.3㎡당 3천5백1만원이었으며, 서초구(2천7백51만원), 송파구(2천5백57만원), 용산구(2천5백57만원)가 뒤를 이었다.

반대로 가격이 낮은 곳은 금천구로 3.3㎡당 9백32만원이었으며 중랑구(9백51만원), 도봉구(9백82만원)가 뒤를 이었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나 3.3㎡당 평균가격을 조사한 결과 강남구가 여전히 가장 높았으나 3천3백38만원으로 3년 전보다 -4.64%가 하락했다. 두 번째로는 서초구로 3년 대비 2.9% 오르면서 3.3㎡당 2천8백31만원을 기록했다. 또한 3년 전 4위를 차지했던 용산구가 최근 송파구를 밀어내고 3위를 차지했다.

반면 가장 낮은 구는 3년 전과 마찬가지로 금천구로 나타났다. 하지만 3년 전에 비해 7.82% 상승하면서 3.3㎡당 1천5만원을 기록했다. 두 번째로 낮은 구는 은평구로 3.3㎡당 1천74만원을 기록했다.

3년 전, 가장 가격이 높은 구인 강남구와 가장 낮은 구인 금천구와의 가격차는 3.3㎡당 2천5백68만원이었으나, 3년 동안 강남구 가격은 하락한 반면 금천구 가격은 상승하면서 최근 가격차는 3.3㎡당 2천3백33만원으로 2백35만원 줄었다.

이영진 닥터아파트 리서치연구소장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침체기에 돌입하면서 투자 세력이 크게 위축됐다”며 “투자세력이 위축되자 재건축 및 고가아파트가 많은 강남권지역의 시세하락이 주를 이루면서 격차가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강주남 기자 @nk3507> nam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