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투자일반
  • 서울 매매시장 심박수 ‘0(보합)’... 매수 ↓ 매도호가도↓

  • 기사입력 2011-02-25 07: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매매시장 상승행진이 16주만에 멈췄다.이는 최근 부동산시장에 대한 관망세가 짙어진 가운데 매수세가 급감하자 일부 매도자들이 매도호가를 하향 조정하고 있고, 매도‧매수자간 가격 줄다리기가 다시 시작되면서 거래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서울 총 25개 구 중 12개구가 보합을 보였고, 송파구(-0.01%)와 서초구(-0.02%)는 올 들어 처음으로 매매가 하락을 보였다.

전세시장은 전세수요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서 전세가 상승폭이 점차 줄어드는 모습이다. 인천(0.01%→0.02%)을 제외한 서울(0.15%→0.14%), 경기(0.26%→0.22%), 신도시(0.28%→0.13%)전세가 상승폭이 전주대비 감소했다. 하지만 전세물건이 부족한 성북구, 화성시, 동탄신도시 등은 오른 가격에도 수요는 계속 유입되고 있어 상승세가 가파르다.

25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2월 18일부터 2월 24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값을 조사한 결과 주간 매매가변동률은 0.01%(-), 전세가변동률은 0.16%(0.03%p↓)를 기록했다.

▶매매 = 서울 매매가변동률은 0.00%로 보합을 나타냈다.

성북구(0.05%), 강동구(0.03%), 관악구(0.02%), 마포구(0.01), 강남구(0.01%) 등이 오름세를 보였고, 송파구(-0.01%), 서초구(-0.02%), 도봉구(-0.01%), 양천구(-0.01%)가 하락했다. 한편 광진구, 중구, 성동구, 구로구, 영등포구 등 12개 구는 보합을 기록.

성북구는 올 초부터 매매가가 강세다. 전세가 상승으로 중소형 위주의 문의와 거래가 늘며 매매가가 오르고 있는 것. 이번 주는 길음뉴타운 중소형 매매가가 올랐고, 하월곡동의 경우 급매 위주로 거래가 늘고 있는 추세다. 길음동 길음뉴타운2,3단지 79C㎡가 1천5백만원 오른 2억9천만~3억1천5백만원, 길음뉴타운4단지 79B㎡가 5백만원 오른 2억9천5백만~3억3천만원.

강동구는 매매선회 수요를 기대한 매도자들이 호가를 올리며 가격이 상승했다. 하지만 오른 가격에는 추격매수가 붙지 않고 있는 상황이며, 재건축 아파트는 분위기가 잠잠하다. 암사동 프라이어팰리스 79㎡가 1천만원 상승한 4억7천만~5억원.

강남구도 매도호가가 오르며 시세가 상향조정 됐지만 매수세는 뜸한 상황. 개포지구는 지구단위계획 보류여파로 전주에 이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개포동 우성6차 62㎡가 2천5백만원 오른 6억5천만원, 삼성동 현대 85㎡가 5백만원 오른 5억~5억7천만원.

한편 서초구는 매수세가 주춤해진 가운데 급매물이 거래로 이어지며 시세가 하향 조정됐다. 재건축 단지의 경우 간간히 문의가 오고 있지만 가격이 많이 오른 탓에 거래가 주춤한 모습. 반포동 주공1단지 72㎡가 2천5백만원 하락한 12억~13억원.

송파구도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 하락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가락시영1,2차는 급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자들은 가격이 더 떨어지기를 기대하며 거래를 망설이고 있다.

지난 한주 신도시 매매가변동률은 보합을 기록했고, 경기 0.04%(0.02%p↑)와 인천 0.01%(0.02%p↑)은 오름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양주시(0.17%), 오산시(0.13%), 안산시(0.10%), 시흥시(0.10%), 광명시(0.07%), 구리시(0.07%), 안양시(0.06%), 수원시(0.05%), 용인시(0.04%) 등이 올랐고, 경기‧인천‧신도시를 통틀어 일산신도시(-0.01%)만 유일하게 하락했다. 이외 판교신도시, 분당신도시, 산본신도시 등은 보합을 기록.

양주시는 고암동이 올랐다. 1월 중순까지 거래가 잠잠했으나 매물이 시세 수준에 나오면서 호가가 조금씩 오르고 있는 상황. 고암동 동안마을주공 99㎡가 5백만원 오른 1억7천만~1억8천5백만원, 주원마을주공2단지 69㎡가 2백50만원 오른 1억~1억1천5백만원.

오산시는 갈곶동 일대가 강세다. 삼성전자의 평택 고덕산업단지 입주에 대한 기대감과 전세물건 부족으로 인한 매매선회 수요 증가가 매매가 상승을 이끌었다. 갈곶동 화남 102㎡가 1천만원 상승한 1억2천5백만~1억4천5백만원. 우림 85㎡가 5백만원 상승한 1억1천만~1억2천만원.

용인시는 가파른 전세가 상승으로 매매로 선회하는 세입자가 늘며 중소형 매매가가 올랐다. 하지만 단기간에 호가가 급상승했다는 인식이 강해지면서 문의는 점차 줄어드는 분위기. 동백동 한라비비발디(662) 109㎡가 1천5백만원 오른 3억5천만~4억원, 죽전동 죽전아이뷰 76㎡가 1천5백만원 오른 2억2천만~2억6천만원.

반면 일산신도시는 집값상승 기대감에 호가를 올렸던 일부 매도자들이 매수세 감소에 가격을 낮추면서 시세가 하락했다. 주엽동 문촌쌍용한일 135㎡가 1천5백만원 하락한 4억3천만~6억원.

▶ 전세 = 서울 전세가변동률은 0.14%로 전주(0.15%)대비 0.01%p 하락했다.

양천구(-0.04%)가 유일하게 마이너스를 기록했고, 성북구(0.55%), 노원구(0.36%), 관악구(0.31%), 강서구(0.25%), 서대문구(0.24%), 용산구(0.23%), 마포구(0.23%), 송파구(0.17%), 강남구(0.05%), 서초구(0.05%) 등이 오름세를 나타냈다.

양천구는 학군 수요가 마무리되면서 신시가지 단지를 중심으로 물건이 쌓이는 분위기로, 거래가 지연되자 집주인들이 가격을 낮추는 상황. 목동 신시가지6단지 115A1㎡가 1천만원 내린 3억6천만~4억1천만원, 신정동 신시가지9단지 125A㎡가 1천만원 내린 3억9천만~4억원.

한편 성북구는 하월곡동, 길음동 일대가 강세를 보이며 전세가가 올랐다. 하월곡동은 신규아파트가 많고 대단지가 밀집해 있어 인기가 좋고, 대기수요까지 있는 상태. 하월곡동 래미안월곡 105㎡가 2천만원 오른 2억2천만~2억5천만원, 길음동 길음뉴타운 2,3단지 76A㎡가 1천2백50만원 오른 1억8천만~1억9천5백만원.

노원구는 월계동, 공릉동 일대가 올랐다. 재계약 사례가 늘며 물건이 부족해지자 가격이 오르고 있는 것. 월계동 현대 109㎡가 1천5백만원 오른 2억~2억2천만원, 공릉동 건영장미 109㎡가 1천만원 오른 1억9천만~2억원.

서초구와 송파구는 전세가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예전에 비해 세입자 문의는 많이 뜸해진 상태다. 잠원동 한신2차 72㎡가 2천만원 오른 2억2천만~2억5천만원, 신천동 파크리오 86㎡가 1천5백만원 오른 3억7천만~3억8천만원.

지난 한주 경기와 신도시 전세가변동률은 각각 0.22%(0.04%p↓), 0.13%(0.15%p↓)로 전주대비 하락했고, 인천은 전주보다 소폭 오른 0.02%(0.01%p↑)를 기록했다.

화성시(0.45%)가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고, 동탄신도시(0.42%), 광명시(0.41%), 안양시(0.35%), 수원시(0.34%), 의정부시(0.33%), 용인시(0.31%), 산본신도시(0.28%), 평촌신도시(0.21%) 등이 뒤를 이었다. 마이너스를 기록한 곳은 한 곳도 없다.

화성시는 전세물건이 동이 났다. 신규 입주물량까지 없어 가격 오름세가 커지고 있는 상황. 병점동 한신 102A㎡가 7백50만원 오른 1억4천만~1억6천만원, 남양동 우림 79㎡가 5백만원 오른 6천만~8천만원.

동탄신도시는 반송동 일대가 강세다. 기흥 삼성전자 근로자 수요에 타지역(서울, 경기 남부) 수요까지 가세하면서 물건이 부족한 상태. 반송동 서해그랑블 128㎡가 1천만원 상승한 1억8천만~2억4천만원, 시범다은롯데대동 128㎡가 1천만원 상승한 2억~2억5천만원.

수원시는 세입자 문의가 뜸했던 중대형 아파트 전세가도 소폭 오르는 모습이다. 매탄동, 영통동 등 근로자 수요층이 두터운 곳과 학군이 좋은 곳 위주로 문의가 많다. 매탄동 e편한세상 116㎡가 1천5백만원 상승한 1억9천만~2억2천만원, 영통동 신나무실동보 105㎡가 1천만원 상승한 2억~2억3천만원.

용인시는 분당, 판교 등에서 문의해오는 수요가가 꾸준하지만 예전에 비해 문의건수가 소폭 줄어드는 분위기다. 상현동 현대성우3차 178㎡가 2천5백만원 오른 2억2천만~2억4천만원, 죽전동 죽전한신 138㎡가 2천5백만원 오른 2억~2억2천만원.

<강주남 기자 @nk3507> nam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