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비아에 총 맞은 한국 경제...지표 수정 비상
정부의 올해 거시경제 목표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민주화의 활화산이 된 중동 변수로 국제유가가 고공행진하면서 3% 물가와 5% 성장이라는 ‘두마리 토끼’는 벌써 도망쳤고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경상수지 흑자에도 비상이 걸렸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대북 리스크가 또다시 고개를 드는 모습이다. 유가에 치명적인 한국경제에대한 해외시각도 불안감이 묻어난다.

정부도 물가에 대해선 이미 강한 우려를 잇따라 표명하며 거시목표에 집착하기보다는 유연하게 대처하는 쪽으로 선회한 것으로 관측된다.

28일 기획재정부와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중동의 반정부 시위 영향으로 치솟는 최근의 국제 유가 상승속도가 2008년 ‘초고유가 시대’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연간 물가상승률이 3% 중후반대에 이를 수 있다고 보고 물가안정에 전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물가와 관련, 윤증현 재정부 장관은 지난 23일 “국내외 환경이 매우 비우호적인 상황”이라고 했고, 임종룡 재정부 차관은 지난 25일 “구제역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대내외 물가 여건이 당초 예상보다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글로벌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의 가능성마저 제기되는 상황이어서 정부의 5% 성장 목표는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다.

올해 경상수지 목표 160억달러도 달성이 쉽지않을 전망이다. 모건스탠리는 이날 한국이 추가적인 유가 상승땐 경상수지 흑자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형곤 기자 @kimhg0222>

kimh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