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야수 길들이는 것은 미녀죠 호호~”

  • 기사입력 2011-03-07 15: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맹수 사파리에서 가장 많은 활약을 하는 것은 바로 지프차. 버스가 다니지 못하는 구석구석까지 사파리 내부를 돌아보는가 하면, 특별히 원하는 손님을 맞아 버스 사파리보다 더 자세하고 더 맹수와 가까운 스페셜 투어도 운영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귀한신 몸’ 맹수들끼리 다툼이라도 일어나면 뛰어나가야 하는 직업. 지프차로 흥분한 맹수들을 서로 떼놓느라 정신이 없다.

이런 위험한 직업에 뛰어든 여성 조련사가 있다. 바로 에버랜드 맹수 사파리에서 활약하는 조자은(27)씨. 남성들도 ‘간담이 서늘하다’고 고개를 저어대는 맹수우리에서 일하고 있는 그녀와 만났다.

▶“맹수야 말로 매력있잖아요” = 조씨가 사육사로 일하게 된 것은 지난 2008년 2월의 일. 어려서부터 코끼리나 기린 등 커다란 동물을 좋아했던 그녀는 대학때 전공을 동물생명과학과로 선택해 에버랜드에 입사하게 됐다. 그는 잠시 동물들을 전시하는 이벤트홀에서 근무하다 2008년 9월부터 호랑이, 사자 곰등을 담당하는 맹수 사파리 쪽으로 들어오게 됐다.

“다른 우리는 빠르면 3개월이면 투입하는데 저는 여기 와서도 6개월정도 교육을 받고 투입됐어요. 그만큼 경험과 훈련이 잘 된 사람들만 일할 수 있는 곳입니다”

작아도 200㎏, 크면 800㎏이나 나가는 거구의 맹수들. 날카로운 이빨과 발톱. 민첩한 몸놀림, 그리고 사나운 성질을 가지고 있는 그들과 함께 하지만 조 사육사는 크게 무섭지 않다고 한다.

“동물들에게 기가 죽으면 안돼요. 가끔 맹수들이 자기 뜻대로 안될때는 지프에 와서 화풀이를 하죠. 차를 흔들기도 하고 바퀴를 물려고 할때도 있어요. 그럴땐 소리를 크게 질러서 기선을 제압하는 게 중요합니다. 얘들도 결국 사육사를 주인으로 인지하기 때문에 혼난다, 칭찬받는다는 개념이 있어요. 이걸 무기로 길들이는거죠.그렇게 생각하면 맹수는 정말 매력있는 동물입니다”

▶ 발정기의 곰은 진정한 맹수 = 그렇다고 긴장을 늦출 수 있는 직업은 아니다. 발정기의 맹수들은 진정한 맹수들이다. 호랑이는 따로 발정기가 없지만 특히 4~6월 곰들의 발정기동안엔 기세 다툼이 장난이 아니라고 조 사육사는 말한다.

조 사육사가 가장 아찔했던 경험은 지프가 움직이지 않았을때. 풀장앞에서 곰들이 싸운다는 말을 듣고 다가갔지만 입구에서 차가 멈췄다. 눈 앞에서는 500㎏이 넘는 거구들이 싸우고 있는 상황. 바로 상황실에 보고해 지원을 받았지만 그때 생각하면 아찔하기도 하고 난감하기도 했단다.

호랑이의 이빨도 경계 대상이다. 호랑이의 경우 이빨이 길고 무는 힘이 강해 지프의 타이어를 물면 그대로 찢어버릴 수 있기 때문, 철망으로 타이어 위를 감싸긴 하지만 호랑이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이를 찢어버릴 수 있다.

“야수 조련하는 미녀” 조자은 사육사가 직접 운전대를 잡고 맹수 사파리 안에서 동물들과 교감하고 있다. 사진제공=에버랜드
▶ 편애는 않지만… 말 잘듣는 백호 ‘칸’이 좋아요
= 동물을 가르치고 사육하는 입장에서 편애를 해선 안된다는 것은 불문율. 동물들 역시 사육사가 특정 동물을 편애한다 싶으면 금방 알아차린단다. 그래도 잘 도와주는 동물들은 조금 더 신경이 쓰이지 않을 수 없다.

조 사육사가 특히 좋아하는 녀석은 백호 ‘칸’ 백호는 일반 호랑이와는 달리 색소가 부족해 발바닥이 분홍색을 띄는데, 손님을 태우고 간 김에 이를 설명하기 위해 부탁하면 가장 발바닥을 잘 보여주는 녀석이란다. 차 지붕에 올라가 손님과 함께 드라이브 해주는 코스에서도 말 잘듣는 녀석들과 말썽 꾸러기 녀석들이 갈린다. 조 사육사는 “나를 따라주는 애들에게 애착이 좀 더 간다. 하지만 말썽부리는 녀석들엑도 ‘미운놈 떡 하나 더준다’는 심정으로 돌봐주면서 편애하지 않으려 애쓴다. 덕분에 심각하게 사이가 나쁜 녀석은 없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