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대기업이 술 때문에 양변기 물탱크를 치워?

  • 기사입력 2011-03-10 16: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례 하나: 내노라 하는 대기업에 근무하는 35세 남성 A씨. 새로 부임한 부장 때문에 죽을 맛이다.
워낙 술을 좋아해 매일같이 부원들을 데리고 술자리를 갖기 때문이다. 새벽 1,2시까지 술을 마시고 다음날 이를 악물고 출근하면 숙취에 수면부족으로 끙끙 앓기 일쑤다. 그렇다고 일개 사원이 근무시간 중 책상에 엎드려 졸거나 사우나에 다녀오는 것은 꿈도 못 꿀 일이다.


A씨가 낸 자구책은 ‘화장실 수면’이었다. 일단 출근해 눈도장을 찍은 뒤 화장실에 가서 30분씩 자고 나오는 것이다. 좌변기에 거꾸로 앉아 물탱크에 머리를 받치면 그럭저럭 잘 만 했다고 그는 술회한다. 하지만 이런 수법은 오래가지 못했다. 비슷한 연배의 사원들도 이 방법을 배워 너도나도 화장실엘 가면 함흥차사가 됐고, 심지어 어느 칸에서는 코고는 소리도 들렸다. 결국 회사에서 눈치를 채고 말았다.

회사는 어느 날 기존 좌변기를 물탱크 없는 일체형 양변기로 싹 교체했다. 엄청난 광경을 목도한 A씨와 동료직원들은 이후 다시는 화장실에서 수면을 취할 수 없었다. 하지만 술자리는 줄지 않았고, A씨의 고통은 더 심해져만 갔다.


‘부어라, 마셔라’ 할 땐 언제고 자기 관리 못하냐고 눈을 부라리는 게 회사다. 이 땅의 샐러리맨들은 이처럼 이율배반적인 술 문화에 시달리고 있다. 마실 때 마시더라도 다음 날 속 편히 출근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


요즘 대세는 숙취해소제다. 회식이나 접대 술자리가 잦은 30~40대 직장인들 사이에선 생활필수품처럼 자리잡았다. 같은 양의 술을 마시더라도 술에 덜 취하고 빨리 깨는 효과가 있어서다. 하지만 시중에 쏟아져 나온 수십여 종의 제품이 모두 기대만큼 효과가 큰 것은 아니어서 구입시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다.


최근 가장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제품 중 하나는 과립분말 형태의 숙취해소제 ‘JBB20 모닝플러스’다. 제조사 고려생활건강(www.korcare.co.kr)이 직접 판매하고 있는 모닝플러스는 숙취해소물질 JBB20의 농축비율이 타 제품보다 높고, 기존 숙취해소물질 아스파라긴산도 함유돼 있다. 술에 덜 취하고 빨리 깰 뿐 아니라 숙취로 인한 두통과 속 울렁거림도 완화시켜 준다. 소주 반병 주량인 사람이 모닝플러스를 이용하면 5병도 거뜬히 비운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모닝플러스 한 포를 물 한 컵에 풀어 잘 저은 다음 마시면 된다. 음주 후에 마시는 것보다 한두 시간 전에 복용하는 게 더 효과가 좋다. ‘식물 추출물을 포함하는 숙취해소용 조성물’ 특허를 받은 이 제품은 지난 해 10월부터는 미국을 포함한 세계 각지 미군부대에 납품되고 있을 만큼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


고려생활건강은 5포 들이 1갑에 소비자가는 2만8000 원이지만 홈페이지(www.korcare.co.kr)할인가 1만9800 원에 판매한다. 특히 3, 5, 10갑 단위로 복수 주문하면 각각 10, 15, 20% 추가 할인된 5만3800 원, 8만4150 원, 15만8400 원에 살 수 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