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인천 월미레일 운행 사실상 ‘불가’

  • 기사입력 2011-04-01 10: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천=이인수 기자/@rnrwpxpak>인천 월미은하레일 운행이 사실상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853억원 투입된 월미은하레일은 ‘전면 철거냐’, ‘보완 운행이냐’라는 총체적 난맥에 빠지게 됐다.

은하레일 시민검증위원회(위원장 박창화 교수)는 지난 31일 오전 시청에서 시설안전성 검토결과 발표를 통해 “가드레일, 낙하방지시설 미설치, 안정륜 설치 필요, 고장력 볼트 부실시공 등이 드러나 현 상태에서는 은하레일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날 토목교수와 시의원, 월미도 상인 등 17명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은하레일 시민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는 은하레일 안전성과 관련해 레일과 전동차 운영 시스템 등 교각을 제외한 거의 모든 부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검증위는 특히 가드레일 소재와 관련, “당초 Y형 철재레일을 설치키로 했지만 알루미늄레일로 공사를 진행한 것은 계약 위반인데다 알루미늄 레일은 철재보다 항복강도나 인장강도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시공사 측은 미국 특허를 득한 알루미늄 레일을 한국 특허로 등록해 사용했다 주장하나 확인 결과 신기술 인증제품으로 지정 고시돼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관련법에 따라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낙하방지시설도 미설치됐다고 지적했다.

검증위는 이어 신기술로 알려진 안정륜 겸용 안내륜 또한 그 기능과 성능이 입증되지 않아 신뢰성이 떨어지고, 지난해 6~8월의 758차례 시운전에서 163회(21.5%)나 전동차 정차기준(±30㎝)을 벗어난 점도 문제로 지적했다.

위원장을 맡은 박창화 인천대 교수는 “오는 6월 중순까지 자체 검증을 벌여 최종 결과를 전달할 계획”이라며 “시설 철거 여부는 총괄기관인 인천교통공사가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교통공사가 853억 원을 투자해 건설한 월미은하레일은 인천역~월미도 문화의 거리~월미공원~인천역을 순환하는 6.1㎞ 구간에 노면에서 6~17m 높이로 세워진 궤도를 따라 무인 자동운전차량이 운행하는 모노레일이다.

당초 2009년 7월 개통계획이었지만 설계와 다른 시공이 문제로 지적되면서 개통이 미뤄지고, 또 시험운행 중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개통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골칫덩이로 전락했다.

인천교통공사는 철도기술연구원에 안전도 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