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직장인, 일본지진 피해복구 기부 5명중 1명 ··· 그러나?

  • 기사입력 2011-04-01 10: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지진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일본에 우리나라 각계각층의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는데, 이에 일반 직장인들도 한 몫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직장인 43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20.6%가 기부를 했다고 밝혔다. 일본 지진의 피해 복구를 위해 직장인 5명 중 1명이 기부를 한 셈이다. 하지만 최근의 기부행렬에 대한 직장인들의 인식은 크게 나뉘었다.

일본 지진사태에 대한 기부행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더니 ▷‘다소 부정적이다’(33.9%) ▷‘매우 부정적이다’(28.3%) 등의 부정적 의견이 앞선 가운데 ▷‘다소 긍정적이다’(24.6%) ▷‘매우 긍정적이다’(11.1%) 라는 긍정적 의견이 뒤를 이었다. ▷‘잘 모르겠다’(2.1%)는 직장인도 소수 있었다.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직장인들은 이유로 ‘우리나라의 시급한 사안에는 대처하지 않아서’(44.8%)를 첫 손에 꼽았다. 재정적 도움을 필요로 하는 자국의 중요한 사안에는 무관심하다는 비판이 담긴 의견이다.

‘일본과의 관계가 개선되지 않은 상황이어서’(22.4%)라는 응답도 많았다. 아직 청산해야 할 과거사가 많은 한-일 양국간의 관계인 만큼 이는 민감한 사안이라는 것이다.

이 외에도 ‘일본이 우리보다 경제규모가 훨씬 큰 나라여서’(21.6%), ‘기부 본연의 의미보다 향후 이익을 노린 것 같아서’(10.1%)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면 긍정적이라는 이유부터 살펴보면 (복수응답) ‘이웃나라의 불행에 도움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어서’(62.3%)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우리와 가까운 나라 중 하나인 일본의 불행을 모른 척 할 수는 없다는 것이었다.

또한 ‘기부 의도 자체는 좋은 것이므로’(50.0%) 처럼 선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기부 본연의 의도를 생각하는 직장인도 있었다.

이 밖에 ‘향후 일본과의 관계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16.9%) ▶‘향후 일본과의 관계에서 경제적 이득을 기대할 수 있어서’(11.7%)와 같이 실리를 추구하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대전=이권형 기자/@sksrjqnrnl>kwon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