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보조인공심장’ 이식 송아지 6일째 생존…‘인공심장’시대 열리나

  • 기사입력 2011-04-28 14: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조인공심장(Ventricular Assist Device.VAD)을 체내에 이식한 송아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6일째 생존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제주대학교 수의대팀(이경갑·정종태 교수, 민병구 명예교수)과 부천 순천향병원 원용순 교수는 지난 22일 제주대 동물병원에서 생후 2개월 된 수컷 송아지에 ‘바나나 바드(BananaVAD)’라는 보조인공심장을 이식했으며, 이 수술을 받은 송아지는 현재까지 건강한 상태라고 28일 밝혔다.

보조인공심장은 좌심방과 대동맥 혈관 사이에서 좌심실의 기능을 보조하는 장치로서, 환자의 본래 심장과 함께 혈액을 방출해 궁극적으로 심장의 회복을 돕는 의료기기다.

또 심장 자체를 대체해야 하는 인공심장 수술과는 달리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이식할 수 있는 점, 본래 심장이 회복되면 언제든지 떼어낼 수 있다는 점이 보조인공심장의 장점이다.

현재 제주대 인공심장BT센터와 강원대 최성욱 교수, 서울대 의공학연구소 이정찬 박사가 공동 제작한 보조인공심장인 ‘바나나 바드’는 국내와 미국에 특허 출원 중이다.

이경갑 제주대 교수는 “외국에서는 보조인공심장을 개발하는 사례가 많지만, 국내에서는 그 사례가 거의 드물다”며 “최근까지 우리 팀이 장치를 이식한 송아지가 4일을 버틴 게 최고 기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송아지가 1주 정도 더 건강한 상태를 유지해주는 게 관건”이라며 “앞으로 2년간 식약청과 검증병원의 임상시험을 통해 실제 심장병 말기 환자와 의료관광에 곧 적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