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환경
  • 공무원 1만명 상습침수지 전담배치

  • 기사입력 2011-05-03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수관거 1000㎞ 준설

기습폭우 가능성 철저대비


지난해 9월 추석 연휴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 앞에 속수무책이었던 서울시가 올해 침수지역을 중심으로 하수관거 1000여㎞를 준설하고, 상습 침수지역에 공무원 1만명을 전담배치하는 등 강우 대응능력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단시간의 폭우에 침수돼 국민적 충격을 안겨줬던 ‘국가상징가로’ 광화문광장 지하의 배수용량도 대폭 늘린다.

서울시는 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1년 풍수해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고태규 서울시 하천관리과장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상이변으로 전 세계적으로 이상 집중호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여름에도 작년처럼 기습폭우가 올 가능성이 없지 않아 철저히 대비키로 했다”고 말했다.

대책의 골자는 ▷침수지역에 6월까지 954㎞의 하수관거 준설 ▷광화문광장의 10년 빈도 폭우 배수능력을 30년 빈도 폭우 배수능력으로 향상 ▷침수지역 2만2000여가구에 9749명의 담당공무원 배치 등이다.

서울시는 우선 다음달 15일까지 954㎞ 길이의 하수관거 준설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침수지역 주택과 상가 2만2591가구에는 공무원 9749명을 배치해 우기 전 장비를 점검하고, 상황 발생 시 신속한 행정대응이 이뤄지게 했다.

지난해 집중호우로 물에 잠긴 광화문광장 침수 해소사업은 단기대책과 항구대책으로 나눠 추진한다. 단기대책으로 광장 일대 지하 배수시설과 빗물유입시설을 확충하고, 항구대책 완료 전까지 우기 중 2만2000㎥의 빗물을 담을 수 있는 임시 빗물 저류조를 설치할 계획이다. 항구대책은 지하 40m 공간에 길이 2㎞의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을 2013년까지 조성하는 것이다.

고 과장은 “단기대책으로 광화문광장은 30년 빈도의 집중호우에 견딜 수 있고, 대심도 빗물터널이 완공되면 50년 빈도의 호우에 견딜 수 있게 된다”고 했다.

서울시는 수해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폐쇄회로(CC)TV로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실시간 수방관리시스템’을 구축했으며, 기상청 예보와 함께 민간에서 제공하는 1시간 단위의 호우예보도 활용할 예정이다.

이인근 서울시 도시안전본부장은 “재난ㆍ재해는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된 사안인 만큼 최대한 신속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한 기자/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