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부산 금감원 직원 투신 자살

  • 기사입력 2011-05-03 1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일 오후 4시 50분께 부산 남구 대연동 모 아파트 101동에서 1층에서 금융감독원 부산지원 수석조사역인 김모(43)씨가 피를 흘리고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김씨가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 23~24층의 계단에서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 부산지원은 “김씨는 내부 경영부문 기획업무를 맡아왔으며, 부산저축은행과는 업무연관성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부산저축은행 비리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김씨는 3년 전 금감원 부산지원으로 발령받아 조사업무와 관련없는 부문을 맡아 일해 왔고, 평소 우울증 등 특이한 점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시신을 인근 병원으로 옮기는 한편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