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 휴대폰 시장, 韓 부품기업 현지 공략 나선다
인도 3대 휴대폰 공급업체로 꼽히는 마이크로맥스(Micromax), 인도 최대 전자제품 제조ㆍ배급업체로 자리잡은 레몬(Lemon)…. 인도 휴대폰 시장을 움직이는 현지 기업 28개사와 한국 부품업체가 협력 가능성을 타진한다.

지식경제부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함께 30, 31일 인도 뉴델리에서 ‘글로벌 파트너십 인디아(Global Partnership India) 2011’ 행사를 개최한다. 인도 기업으로 노키아 인도법인, 마이크로맥스, 레몬 등 휴대폰 기업 28개사가 참여한다. 국내 회사로는 하이닉스, 삼성테크윈, 필코 CND, 카바스, G-1 솔루션 등 12개 휴대폰 부품기업이 참가한다.

한국과 인도 휴대폰 기업은 합작, 지분 투자, 아웃소싱 등 사업협력 상담을 진행한다. 부품 공급을 중심으로 한 양국 간 협력사업도 논의될 예정이다. 사업 상담회에 앞서 인도 정부의 모바일 산업정책, 한ㆍ인도 모바일 산업현황, 인도 기업의 구매정책 등을 소개하는 ‘한ㆍ인도 모바일 산업협력 세미나’ 열린다.

인도는 휴대폰 가입자가 6억5000만명, 연간 휴대폰 판매량이 1억4000만개로 세계 2위의 모바일 시장으로 평가한다. 매년 신규 가입자가 14% 늘어나는 유망 시장으로도 꼽힌다.

<조현숙 기자 @oreilleneuve>

newea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