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관급 후속인사, 이번에도 청와대 비서관 임명 패턴 반복될까


5ㆍ6 개각에 따른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마무리되면서 후속 차관 및 실ㆍ국장급 ‘인사 후폭풍’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차관 인사 대상으로 재임 1년 이상이 되는 재정1, 법무, 통일, 환경, 여성, 노동 차관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도 청와대가 비서관 출신들을 행정부처 차관으로 내려보내는 인사패턴이 반복될 지 관심이다.

기획재정부의 경우 현 임종룡 현 임종룡 제 1차관이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을 역임했으며, 전임인 허경욱 현 OECD대사 역시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실 국책과제 1비서관 출신이다. 이에 따라 현 추경호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이 1차관으로 임명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임종룡 제1차관이 재임 기간 1년을 넘기기는 했지만 박 내정자가 기획재정부 근무 경험이 적다는 면에서 당분간 업무를 챙기기 위해 유임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류성걸 2차관의 경우 지난 해 8월 임명돼 상대적으로 재임기간이 짧기는 하지만 박재완 기재부장관 내정자와 행정고시 동기(23회)인데다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후보로 거론됐다는 측면에서 교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기획재정부 1차관과 2차관의 인사 여부에 맞춰 연쇄적인 실ㆍ국장급 인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 주 윤상직 청와대 지식경제비서관이 지식경제부 1차관에 임명된 이후 지식경제부는 유례없는 대규모 간부 인사를 눈앞에 두고 있다.

현재 지경부의 경우 본부와 산하 1급 총 9명 가운데 6명 정도가 바뀐다는 것이 정설이다. 현재 국장급인 문재도 자원개발원자력정책관, 강남훈 기후에너지정책관, 한진현 무역정책관, 정만기 대변인 등이 1급 승진 후보자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지경부 1급 인사는 이번 주와 다음 주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1급 인사에 앞서 국장급 인사도 대규모로 단행된다. 이르면 30일 중 15명 안팎의 국장급 이동ㆍ승진 인사가 진행된다.

박지웅ㆍ조현숙 기자/goa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