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미국대신 중국주식”

  • 기사입력 2011-08-04 13: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경제의 양대 축(G2) 가운데 하나인 미국이 부채한도 증액으로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불가피한 재정 긴축과 어두운 경기지표로 당분간 회복세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자동차와 IT 등 미국 시장의 영향을 많이 받는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가 당분간 위축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증권업계에서는 세계 경제의 또다른 한 축인 중국의 경기회복에 기대를 걸어볼 시점이라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중국의 7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가 3개월 만에 상승하는 등 경기 부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만큼 운송, 철강, 기계, 화학 업종 등 관련 수혜주에 관심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경수 신영증권 선임연구원은 “부채 부담에 허덕이는 미국 및 선진국보다 상대적으로 회복될 여지가 크고 꾸준한 모습을 보이는 중국 및 이머징 경기에 관심을 갖는 전략이 유효하다. 여러 가지로 비교해보면 소비모멘텀 측면을 제외하고 모두 중국이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신중호 한화증권 연구원도 최근 보고서에서 “하반기 미국의 경기상황이 회복된다면 자동차, IT, 은행이 좋겠지만 중국의 성장 모멘텀이 부각된다면 운송, 기계, 철강, 화학 업종이 시야에 들어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재원 기자/ jwcho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