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與, 지역구 공천 25% 여성ㆍ20~30대에 우선 배정

  • 기사입력 2012-01-15 11: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나라당이 4ㆍ11총선에서 지역구 공천의 25%를 여성과 20∼30대 젊은층에 우선 배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했다.

전체 245개 지역구의 4분의1인 61곳을 기준으로 여성 후보를 31명(50.3%), 2030세대 후보를 24명(39%) 공천한다는것이 주요 내용으로, 지난 18대 총선 지역구 공천에서 여성 후보가 18명, 30대 후보가 10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그 수치를 2배 안팎으로 높이는 셈이다.

당 비상대책위 산하 인재영입분과위는 최근 이같은 내용의 ‘인재영입을 위한 지역대표 선발 기준’을 비대위에 보고했으며, 이에 대해 비대위원간 공감대를 이뤘다고 분과위원장인 조동성 비대위원이 15일 밝혔다.

조 위원은 “그동안 정치권이 여성과 20∼30대를 충분히 대변하지 못했다”며 “인구 비율을 감안하면 여성이 국회의원의 50.3%, 20∼30세대가39%를 차지해야 하지만 당장 현실화하기 어려운 만큼 지역구의 4분의1에 한해서라도 이 기준을 적용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위원은 이어 “스웨덴 의회를 보면 전체 국회의원의 42%가 여성이고 20대와 30대 의원도상당히 많다”며 “스웨덴과 우리의 정치현실이 달라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우리도 그런 방향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단 이번 총선에서 25%라도 성별·연령별 인구비례를 적용하자는 ‘25%룰’은 공천에 관련된 부분이지만, 앞으로 이런 개념을 염두에 두고 정치 신인을 영입하자는 인재영입 기준이기도 하다”며 “2016년 총선에는 지역구 공천의 50%까지 여성과 젊은층에 우선 배려하자는 중장기 비전도 제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인재영입분과는 비례대표 공천에서도 비정규직, 이주여성, 탈북자 등 소외계층에 25%를 배정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관건은 이러한 방안이 실제 후보 공천에서 얼마나 실현될지 여부다.

‘여성’의 경우 비대위가 여성 정치신인에게 20%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하는 등 여성후보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어 현실화 가능성이 있다.

집권여당으로부터 등을 돌린 ‘2030세대’에 대해서도 국회 진입 장벽을 낮추는 방식으로 ‘젊은층 끌어안기’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번 지역구 공천의 80%에 대해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 ‘개방형 국민경선제’가 변수다.

당내 경선에 앞서 진행될 이른바 ‘후보자 자격 심사’ 과정에서 여성과 20-30대 후보를 상당부분 배려한다고 하더라도, 이들이 경선에서 당원 또는 일반국민을 상대로 득표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면 최종 공천권을 쥐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한편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4ㆍ11 총선 공천과 관련해 현역 의원 교체 시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현역 의원 평가기준’도 별도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비대위 산하 정치쇄신분과는 최근 회의에서 ‘정량적 평가’가 가능한 현역 의원 평가기준을 만들기로 했으며, 그 초안으로 5개 가량의 평가항목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져 현역 물갈이와 관련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 회의 참석자는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도록 객관적인 기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미정 기자/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