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민주당 공심위원장, 경륜+개혁성+합리성에 무게

  • 기사입력 2012-02-01 10: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통합당이 고심을 거듭하면서 삼고초려 끝에 영입한 4ㆍ11 총선 공천심사위원장은 강철규 우석대 총장으로 결론났다. 그간 여러 진보진영의 인사들이 하마평에 올랐다. 하지만 거론된 인사들이 대체로 정치색이 강하거나 당내 친소관계 문제, 본인들의 고사 등의 문제가 있어 최종결정까지 상당한 난항을 겪었다.

결국 선택된 인물이 바로 강 총장이다. 한명숙 대표는 인선배경에 대해 “강직하고 청렴한 성품을 지니고 원칙을 일관되게 지켜오신 분”이라며 “공정거래위원장을 역임하면서 지금까지 유일하게 3년 임기를 마친 분으로 위원장 시절 보여준 개혁에 앞장선 면모를 높이 샀다”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강 총장의 경험ㆍ경륜과 함께 개혁성, 그리고 참여정부 관료시절 합리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 공주 출신인 강 총장은 대전고와 서울 상대를 졸업했으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창립 멤버다. 서울시립대 경제학부 교수, 규제개혁위원장, 부패방지위원장, 공정거래위원장 등을 거쳤다. 시민사회 활동과 함께 학계, 관계 등을 두루 거치며 재벌개혁과 부패청산 실질적 역할을 해온 인물이다.

일각에선 그가 참여정부 시절 대기업 길들이기를 주도해온 공정거래위원장을 맡아, 재벌개혁의 첨병으로서 민주당의 공심위원장이 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그는 참여정부 당시 재벌들의 지배구조 및 불공정행위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며 이를 근절시키기 위한 일환으로 ‘시장경제 3개년 로드맵’을 만든 바 있다.

하지만 그는 관가에서도 합리적인 인물로 정평이 높다. 경실련 활동 당시 그는 논문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에서 재벌이 이룬 성과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참여정부 때 노무현 전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과의 회동을 조율하기도 했다.

다만 그는 재벌들의 무분별한 확장에 대해선 상당히 엄격했다. 대기업의 반칙행위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한편 출자총액제한완화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공정위원장 시절 삼성과 같은 순환출자 형태의 재벌들의 지배구조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시키는데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런 그의 행적을 볼 때 이번 공심위원장 발탁에선 이념성향보다는 합리성에 더 무게가 실렸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총리시절 국정경험을 해 본 한 대표 역시 이같은 점을 의식했다는 게 당내 분석이다.

민주당 한 당직자는 “야권의 인사들의 경우 다들 개혁적 활동을 했지만 국민들이 보기엔 치우쳐있다는 느낌을 줄수 있다”며 강 총장 인선배경의 이유를 설명했다.

<박정민 기자@wbohe>boh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