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넥슨 컴퍼니, KGC 2012서 13개 강연… 지식과 경험 나눈다

  • 기사입력 2012-10-05 1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넥슨 컴퍼니 개발자들이 한국게임개발자협회(회장 이승훈)가 주최하는 ‘한국국제게임컨퍼런스(Korea Game Conference, 이하 KGC) 2012’에 참가해 게임 개발에 관한 지식과 경험을 나눈다.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KGC 2012 강단에 넥스토릭, 넥슨, 넥슨네트웍스, 엔도어즈, JCE 등 넥슨 컴퍼니 5개사 개발자 13명이 참여한다. 특히 KGC 2012의 미디어 파트너로 ‘넥슨개발자컨퍼런스(Nexon Developers Conference, 이하 NDC) 2012’가 선정돼, NDC 2012에서 호평 받은 세션들은 물론 모바일과 오픈소스 등 새롭게 준비한 강연들을 함께 선보인다.

엔도어즈 정종필 부장은 ‘멀티플랫폼 풀 3D(Multi-Platform Full 3D) MMORPG 만들기’를 통해 게임업계 화두 중 하나인 멀티플랫폼 게임 개발의 현실적 문제와 해결방법을 들려준다. 넥슨 유지근 책임연구원은 ‘기억에 남는 게임 시나리오 쓰기’에서 게임 시나리오 작가로서 갖추어야 할 능력과 역할에 대해 설명한다.

모바일 게임과 오픈소스에 관해 처음 선보이는 강연들도 눈길을 끈다. 넥슨 유정미 팀장은 ‘카트라이더 러쉬+’의 개발후기를 통해 PC 온라인 게임을 스마트폰 게임으로 개발하는 과정에서 얻은 노하우와 시행착오를 공유한다. JCE 박주항 과장은 캐주얼 게임 개발에서 서버 프레임워크의 필요성과 오픈소스의 장점에 대해 들려줄 예정이다.

KGC 2012 이틀째인 9일에는 넥슨과 유니티테크놀로지스(Unity Technologies)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넥슨-유니티 개발자의 밤: ‘삼국지를 품다’ 김태곤의 출사표>가 마련된다. 이날 저녁 7시부터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행사에서는 엔도어즈 김태곤 상무가 하반기 정식 론칭을 앞둔 '삼국지를 품다'의 제작 및 개발과 관련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유니티테크놀로지스 아시아 총괄 책임자 존 구데일(John Goodale)이 참석해 축사를 전할 예정이다. 200여명의 개발자를 대상으로 진행될 본 행사는 KGC 내 유니티 부스에서 신청 가능하다.

한편, KGC 2012에 참여하는 넥슨 컴퍼니 개발자들의 강연 소개와 전체 강연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KGC 2012 홈페이지(http://www.kgconf.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아름 기자 game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