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주니어헤럴드
  • 헤럴드아트데이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오원춘, 수감감옥 ‘5성급 호텔?’…비난 폭발

  • 최신기사
오원춘, 수감감옥 ‘5성급 호텔?’…비난 폭발
기사입력 2012-10-22 15:21
[헤럴드경제=채상우 인턴기자]20대 여성을 납치ㆍ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던 오원춘(중국명 오웬춘ㆍ42)이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되면서 비난 여론이 나오고 있다. 특히 오원춘이 천안 외국인 교도소로 수감될 것이란 얘기가 나와면서 오원춘이 ‘호사스러운 교도소 생활’을 할 수도 있다는 점에 논란이 일고 있다.

2010년 2월 충청남도 천안에 세계최초로 외국인 전용 교도소가 들어섰다. 중국국적의 조선족 오원춘이 향후 수감될 가능성이 있다는 천안 외국인 전용 교도소는 흡사 고급 호텔을 연상케 한다.

이 곳은 연면적 41만3257㎡ 규모에 49개 건물을 갖춰 123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외국인 재소자들은 국적별, 종교별로 나뉘어 수용된다. 

또 다양한 국적의 재소자를 위해 빵과 샐러드 같은 외국인 입맛에 맞춘 음식을 제공하고, 위성방송을 도입해 영어ㆍ중국어ㆍ러시아어ㆍ아랍어 등 4개 국어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여기에 재소자들이 언어 문제로 겪는 불편을 덜기 위해 중국어 등 외국어에 능통한 교도관 9명을 배치해 이들을 위한 한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밖에도 원예ㆍ배관 등 직업훈련 기회도 제공해 재소자들의 사회 복귀 능력도 돕고 있다.

누리꾼들은 외국인 범죄자에 대한 혜택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오원춘과 같은 극악무도한 살인자에게 주어지는 ‘특혜’에 가까운 대우는 인륜에 어긋나는 처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날로 외국인 범죄율은 높아지고 있는데 이제는 교도소에 가고 싶어 더 큰 범죄를 저지르는 상황이 오겠다”라며 비난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왜 정부는 우리의 세금을 가지고 외국인 범죄자를 위한 정책을 쏟아내는가”라고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밖에도 “나라를 지키는 국군장병들은 여전히 부실급식 등으로 제대로 된 대우도 받지 못하는데 범죄자에게 이렇게 돈을 아끼지 않는다니”라며 분통을 터트리는 누리꾼도 있었다.

또한 외국인 범죄자들이 한국 사회에 끼치는 피해를 고려하였을 때, 그들에게 이렇게 좋은 처우를 해주는 것은 오히려 ‘역차별’ 이 아니냐는 주장도 적지 않다.

하지만 이 같은 소문과 달리 오원춘은 외국인 장기수가 많은 대전교도소 외국인사동에서 복역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천안외국인교도소는 주로 낮은 형량을 선고받은 모범수나 우량수들이 복역하는 곳으로 오원춘이 저지른 범죄의 잔혹성과 국민 여론을 감안할 때 그가 이곳으로 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doubleu@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재계의 슈퍼 사위들
[GREEN LIVING]유리화분 속…작은 생태계…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