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기사

  • 日 국민여동생 고토 마키, AV 진출…팬들 ‘충격’

  • 기사입력 2012-11-10 20:10
[헤럴드생생뉴스] 일본의 원조 아이돌그룹 모닝구무스메 출신의 고토 마키가 10억 원에 AV(성인비디오) 계에 진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주간지 ‘주간실화’ 최신호는 은퇴를 선언한 고토 마키가 최근 8000만 엔(한화 약 10억 원)의 거금을 받고 AV 두 편을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고토 마키의 작품은 연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토 마키는 지난 해 은퇴를 선언하면서 대형 AV회사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추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졌다. 당시 고토 마키는 휴식이 필요해 활동을 중단하는 것 뿐이라며 AV 진출설을 일축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토 마키의 관계자는 “고토 마키의 동생이 강도죄로 5년6개월 징역형을 받았는데 현재 출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생이 현재 당장 일자리를 구하기도 어려운 상황에서 누나인 고토 마키가 생계를 책임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AV 진출 배경을 추측했다.

한편, 고토 마키는 지난 1999년 13세의 나이로 모닝구무스메 3기 멤버로 데뷔해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2002년 솔로로 전향해 활동하던 중 2010년 돌연 은퇴를 선언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레드카펫 여배우 파격노출~~~
  •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리우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