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여동생 성폭행 논란 의사 “동생이 낙태한 건…”

  • 최신기사
여동생 성폭행 논란 의사 “동생이 낙태한 건…”
기사입력 2012-12-14 15:34
[헤럴드생생뉴스]친오빠에게 수년간 성폭행을 당하고 낙태까지 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40대 여성의 친오빠가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목포의 한 병원 의사인 친오빠 A씨는 14일 병원 사무장을 통해 동생과 관계된 이모씨와의 녹취록 등을 제시하며 ‘그런 사실이 없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A씨가 작성한 회견문에는 동생이 대학생 때 낙태한 것은 학원에서 알게 된 학생때문이었고, 2006년 광주의 동생 집에도 2~3번 갔는데 모두 부모와 함께였다고 주장했다.

2006년 동생 집을 다녀간 이후 그 가족들과 전혀 만남이 없었고 동생 아이들도 자신을 본 기억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의사 A씨의 여동생(40)은 지난 8일 포털 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친오빠로부터 성폭력 피해와 경찰의 부실 수사를 주장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다섯 살 터울인 친오빠가 몸을 만졌으며 중학교 때는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대학 때 친오빠의 아이까지 갖게 돼 낙태했고 결혼 후에도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 성폭력을 당했다고 하소연했다.

지난 9월 전남 목포경찰서에 이런 내용으로 고소했지만 경찰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넘기기로 했다는 주장을 제기해 논란이 됐다.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자 고소사건을 종결하려던 경찰이 고소인의 반발로 보강 수사를 시작했다. 고소 사건을 넘겨받은 전남지방경찰청은 한 점 의혹 없이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식량부족 해결’ vs ‘돈만 번 사업가’…두 얼굴?
[GREEN LIVING]무더운 우리집, 뽁뽁이의 마법이 펼쳐진다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