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주니어헤럴드
  • 헤럴드아트데이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文측 캠프 한광원, 女가슴 버젓이 나온 투표독려 사진…파문

  • 18대 대선
文측 캠프 한광원, 女가슴 버젓이 나온 투표독려 사진…파문
기사입력 2012-12-18 19:49
[헤럴드생생뉴스]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선거캠프 조직특보 한광원 의원이 18일 젊은 여성의 젖가슴이 훤히 드러난 투표독려 사진을 유포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선거직책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한광원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문제의 사진은 18일 오전 지인에게서 카톡으로 받은 것입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무리 투표독려라지만 사진을 보고 이제는 이런 사진도 찍어서 올리는구나 하고 몇몇 알고 지내는 분들게 카톡으로 보냈으나 이렇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경위야 어떻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광원 의원은 “다시한번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이시간 이후로 문재인후보와 관련된 선거직책에서 사퇴하겠습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광원 의원은 카카오톡 메시지로 한 여성의 가슴이 노출된 사진을 보낸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한 의원이 전송한 사진은 젊은 여성이 자신의 젖가슴에 ‘투표하세요, 12.19, 나리’라고 적은 글귀기 적혀있으며 유두까지 노출돼 ‘부적절한 투표독려’라는 논란을 빚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DATA LAB] 강아지 · 고양이 85% 물건너온 내 새끼
[WEEKEND] 거듭된 참사, 그건 ‘고의’다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