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도지한 “손예진 누나, 다시 만날 가능성 희박하죠” (인터뷰)

  • 국내 영화
도지한 “손예진 누나, 다시 만날 가능성 희박하죠” (인터뷰)
기사입력 2013-01-20 08:48
한 해가 지나고 다시 만난 도지한은 여유롭고 성숙했다. 전혀 긴장한 내색 없이 환한 웃음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최근 김지훈 감독의 ‘타워’를 통해 설경구 옆 잘생긴 소방관으로 불리고 있는 도지한을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던 어느 날 한 카페에서 만났다.

도지한은 2011년 ‘마이웨이’에 이어 ‘타워’, ‘이웃사람’까지 연이어 캐스팅 됐다. 한 신인배우가 1년 사이에 무려 세 편의 작품에 출연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스스로 “운이 좋았다”고 말할 정도.

“참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시기적으로 잘 맞물리기도 했죠. 특히 이번 ‘타워’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선배인 (설)경구 형님과 함께라서 더 의미가 컸죠. 스스로도 누가 되지 않게 잘 해야 겠다는 다짐을 많이 했고요.”


개봉은 ‘이웃사람’이 빨랐지만, 촬영 시기는 ‘타워’가 먼저였다. ‘이웃사람’은 개인컷이 많았지만 ‘타워’는 함께 뭉쳐 있는 신이 많았다. 그만큼 분위기도 훈훈했다.

“‘타워’는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정말 가족 같았어요. ‘이웃사람’이 안 좋았다는 게 아니라 워낙 따로 찍는 신이 많아서 서로 마주할 기회가 별로 없었죠. 포스터 작업할 때만 다 모였던 것 같아요. 또 ‘이웃사람’은 내용이 그리 밝은 편은 아니잖아요.”

촬영장 막내인만큼 궂은 일은 도맡아했지만 전혀 힘들지 않았다. 그는 “막내니까 당연히 해야 할 일 아니겠냐”며 서글서글하게 웃어 보였다.

“‘타워’는 워낙 힘든 촬영이잖아요. 그래서 그런지 선배들이 너무 잘해주셨어요. 잔심부름, 고기 굽는 것 등은 제가 도맡아했죠. (웃음) 뭐 별로 힘들다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남자들만의 끈끈함이 있는 촬영장이었죠. 특히 감독님과 상경 선배는 정말 말이 많으세요. 그래서 더 훈훈했죠.”

가장 함께한 장면이 많은 사람은 단연 설경구다. 특별히 그에게 뭔가를 지시하거나 조언해주지는 않았지만,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됐다.

“형님이 뭘 가르쳐 주거나 그런 건 아닌데,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가 장난 아닌 것 같아요. 저 혼자 했으면 그만큼 연기 하지 못했겠죠. 아마 발연기를 했을지도 몰라요.(웃음) 손익 분기점을 못 맞히는 주범이 됐을 것 같기도 하고요. ‘이웃사람’때도 부담스러웠어요. 하물며 새롱니도 연기를 참 잘하는데, 제가 거기서 못했으면 어떡했을까 하고 말이죠.”

‘타워’의 유일한 홍일점은 손예진이다. 촬영 내내 김지훈 감독과 배우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고 알려져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설경구는 “장난일 뿐”이라고 했지만, 도지한의 대답은 달랐다.

“감독님이 그렇게 예진 누나를 많이 아끼셨어요. 강한 부정은 긍정이잖아요.(웃음) 예진이 누나를 또 언제 보겠어요. 언젠가 같은 작품 안에서 볼 수도 있지만,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생각해요.”

도지한은 이번 영화에서 전라 노출을 감행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민망할 수 있는 장면이지만, 풋풋한 그의 연기가 오히려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한다.

“노출을 위해서 몸을 만들었냐는 질문을 가장 많이 받고 있어요. 그런데 뭐 딱히 몸을 만들지는 않았죠. 오히려 너무 근육질 몸매면 반감을 살 수 있을 것 같았어요. 감독님이 말랐다고 해서 살을 찌우고 운동을 조금 했죠. 초반에는 민망했지만, 점점 ‘나는 자연인이다’라는 마인드로 태연하게 임했어요.(웃음)”

‘마이웨이’, ‘이웃사람’, ‘타워’까지 그가 출연한 작품은 로맨스와는 거리가 멀다. 20대 초반의 나이로 한창 청춘인 그는 멜로를 한 번 해봤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

“멜로나 로맨스를 안 하고 싶어서 안한 건 아니에요. ‘타워’는 앞으로도 쉽게 할 수 없는 작품이었죠. 꼭 한번 로맨스를 해보고 싶네요.(웃음) 좀 밝고 허당스러운 캐릭터로 재미있는 로코를 찍어보고 싶어요.”

흠 잡을 데 없이 잘생긴 외모다. 하지만 도지한은 자신의 외모에 대해 “대세가 아닌 것 같다”면서 “굵고 부리부리한 얼굴이 요즘 인기를 끄는 것 같지 않다”고 겸손한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트렌드는 돌고 도는 것 같다. 5년 뒤에는 제 얼굴이 대세일지도 모른다”며 또래 배우 답지 않은 능청스러운 농을 치기도 했다. 잘생긴 외모와 서글서글한 성격으로 오랫동안 대중들에게 사랑받을 배우였다.

올해에도 도지한은 ‘일’에 푹 빠져 지낼 계획이다. 데뷔 전, 연예계 활동에 반대가 극심했던 아버지도 어느 덧 “잘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배우로서 점점 입지를 구축해가는 도지한의 앞날이 기대된다.

“올해도 꾸준히 일해야죠. 영화나 드라마, 촬영해 놓은 게 없잖아요.(웃음) 아마 드라마로 곧 찾아뵐 것 같아요. 좋은 작품으로, 그리고 좋은 역할로 열심히 한 번 달려볼래요.”

양지원 이슈팀기자 / jwon04@ 사진 황지은 기자 hwangjieun_@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