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아프리카 기아 아기의 사진 ‘감동’

  • 최신기사
아프리카 기아 아기의 사진 ‘감동’
기사입력 2013-02-07 13:38
[헤럴드생생뉴스] 아프리카 기아 사태의 ‘상징’으로 소개되면서 많은 이들에게 큰 충격을 줬던 소말리아 출신의 아기가 이번에는 충격이 아닌 ‘감동’을 주고 있다.

이 아기는 생후 7달이 됐을 무렵, 세상에 그 존재가 알려졌다. 당시 아기의 체중은 3.1kg으로, 사람이 아닌 ‘뼈’에 가까웠다. 뼈만 남은 몸뚱이와 두려움이 가득한 커다란 눈동자를 가진 아기는 세상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던졌다. 이후 이 아기는 아프리카 기아를 상징하는 인물이 되었다.

가족들도 모두 희망을 접은 상태였는데, 아기는 국제 구호단체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극심한 영양실조 및 빈혈로 사경을 헤매던 아기는 집중 치료 덕분에 완전히 건강을 회복했다. 18개월 후 볼살이 통통하게 오르고 건강해진 평범한 아기가 된 것이다.

이 아기의 부모는 굶주림을 피해 케냐로 이주했고, 아기는 국제 구호 단체의 도움을 받은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사람이라고 보기 힘든 ‘비교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렸다. 또 “감동적인 사진”이라고 입을 모은다.

뼈만 남은 아기는 건강을 회복했다. 하지만 여전히 아프리카 곳곳에서 수백만 명의 아기가 굶주림으로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단체 측은 강조했다. 위 사진은 작년 말 처음 공개되었는데 최근 다시 주목을 받으며 화제 거리로 떠올랐다.

onlinenews@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아산이 뿌린 씨앗…재계의 거목으로
[GREEN LIVING]영양에 꽂힌 ‘웰빙주사’파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