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헤럴드팝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로또 대박 1등, 설명절때 많았다…자주 등장한 번호는?

  • 최신기사
로또 대박 1등, 설명절때 많았다…자주 등장한 번호는?
기사입력 2013-02-08 09:16
[헤럴드경제=남민 기자]설 연휴가 8일 사실상 시작됏다. 유난히 추운 날씨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민족의 대명절을 맞아 고향길에 설렌 발걸음을 움직인다.

이렇듯 모두가 바쁜 발걸음을 하고 있는 가운데 설 연휴 기간 또 하나 바쁜 곳이 있다. 서민들의 희망인 로또복권 판매점이다.

경기가 어려울수록 잘 팔린다는 로또는 2004년 이후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했고, 특히 설이나 연말, 연초에 더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연휴를 앞두고 설 선물로 로또 복권을 준비하는 경우가 많고, 설날 당일에는 친지들과 함께 로또를 다량 구입하는 가족들도 많다.

그럼 판매량이 증가한 설 연휴 동안 로또 성적은 어떨까.

로또는 판매액에 따라 매주 당첨금이 달라지며 판매량이 클수록 높은 당첨금을 받을 확률도 높아진다. 이 때문인지 설 로또 추첨에선 유독 대박 당첨금을 받은 1등 당첨자들이 많다. 


국내의 한 로또복권 전문업체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1회부터 531회까지 진행된 로또 추첨에서 50억 원 이상의 당첨금이 나온 횟수는 총 69회로, 전체의 13.0%를 차지했다.

이에 반해 2003년부터 2012년까지 총 10번의 설 로또 추첨에선 이월된 경우를 포함해 3차례에 걸쳐 50억 원 이상의 당첨금이 나왔다. 이 중 2011년 2월 5일에 있었던 427회 추첨에선 무려 125억 원의 당첨금을 단 한 명의 당첨자가 차지해 화제가 됐다.

반면 2005년 2월 12일에 있었던 115회차 로또 1등 당첨금은 약 14억 8000만원으로, 설 로또 추첨에서 가장 낮은 당첨금을 기록했다. 당시 1등 당첨자 수는 9명으로 판매액은 591억 원에 가까웠다. 1등 최저 당첨금이 15억 원에 가깝다는 것은 그 만큼 사람들의 관심을 받으며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는 방증이다.

설 로또에서 가장 많이 추첨된 번호는 6, 25, 28, 29번 등으로, 10번의 추첨 중 각각 3회씩 출현해 가장 높은 빈도를 보이고 있다. 또한 20번 대인 빨간색 공은 2004년 이후 매년 1회 이상 출현하며 가장 많이 당첨된 색으로 1위를 차지했고, 이에 비해 40번 대인 초록색 공은 단 5회만 출현해 약세를 보였다.

과연 2013년 설 로또에선 어떤 번호들이 선택될까? 곧 다가올 설의 행운을 기대하며 오늘도 로또 판매점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suntopia@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180조원 욕망을 주무르는 ‘명품거상’
[GREEN LIVING]“특별한 요리엔 ‘허브’ 를…香이 피어납니다”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