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헤럴드팝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표범 구출한 돌고래…‘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나 ‘감동’

  • 최신기사
표범 구출한 돌고래…‘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나 ‘감동’
기사입력 2013-02-08 14:51
[헤럴드생생뉴스] 위험에 빠진 바다표범을 돌고래가 구했다. 그 생생한 감동의 순간이 사람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캐나다의 한 다큐멘터리 제작사는 최근 체력이 고갈돼 뭍으로 떠내려가는 새끼 바다표범에게 길을 인도해주는 돌고래 가족의 모습을 포착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새끼 바다표범은 무리에서 떨어진 채 더이상 헤엄칠 힘을 잃었다. 죽음의 문턱에서 가까스로 버티고 있는 새끼 바다표범을 구해준 것은 바로 큰돌고래 가족이었다.

바다표범을 발견한 큰돌고래(bottlenose dolphin) 무리는 길을 잃고 힘겹게 발버둥치는 새끼 주위를 완벽하게 감싼 채 길을 열어줬다.


고래 무리를 그들의 넒은 지느러미로 거세게 일렁이는 파도를 막아줬다. 파도에 휩쓸려가는 새끼 바다표범이 더이상 휩쓸리지 않고 바도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준 것이다.

돌고래 무리의 도움으로 새끼 바다표범은 무사히 길을 찾아 열심히 헤엄칠 수 있게 됐다.

영상에 포착된 큰돌고래는 돌고래 가운데서도 가장 큰 종으로, 동물을 비롯해 사람과의 친화력도 높은 종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래 미국 에모리대학교의 심리학 강사인 로리 마리노는 “큰돌고래의 습성은 지적능력과 사회적 능력을 가진 유인원이나 원숭이, 사람 등과 매우 닮아있다“면서 ”큰돌고래 무리가 해변에서 상처를 입은 다이버들을 구한 사례도 있지만, 새끼표범을 구하는 돌고래가 목격된 것은 동물학계에서도 보기 드문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DATA LAB] 치매 사회적비용 2050년 43조 ‘훌쩍’
[WEEKEND] 명예ㆍ희망의 민낯…‘명퇴’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