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근로자 상위 10%되려면 연봉 9500만원

  • 뉴스속보
근로자 상위 10%되려면 연봉 9500만원
기사입력 2013-02-10 11:31
[헤럴드생생뉴스] 억대 연봉을 받는 근로자가 36만명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근로자 상위 10%의 평균 연봉은 9500만원으로 조사됐다. 10일 국세청이 내놓은 ‘2011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현황’을 보면 전체 근로소득자 1554만명의 상위 10%인 155만4천명의 급여 총계는 146조9416억이다. 1인당 9456만원으로 총 근로자 평균 연봉인 2817만원의 3.36배 수준이다.

상위 10% 급여 총액은 근로자 급여 총계(437조8384억원)의 33.5%나 된다. 총급여액이 1억원을 넘은 회사원은 36만2000명으로 2010년(28만명)보다 29.3% 급증했다. 전체 급여소득자 가운데 억대 연봉 근로자의 비중은 2010년 1.8%에서 2.3%를 기록, 처음으로 2% 벽을 뚫었다.

외국인 근로자 45만5000명이 국내에서 받은 급여 총액은 8조6711억원으로 8조원을 돌파했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1865만원으로 2010년(1776만원)보다 5.16% 늘었다. 상위 10%에 속하는 4만6500명의 평균 연봉은 8087만원이다. 외국인 근로자 평균연봉보다 4배 이상 많은 금액이다. 연봉 1억원을 넘는 외국인 근로자도 6992명이나 됐다. 국세청이 내·외국인 상위 10%의 연봉을 산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아산이 뿌린 씨앗…재계의 거목으로
[GREEN LIVING]영양에 꽂힌 ‘웰빙주사’파



onlinenews@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