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입어야 달린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자동차 등장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이제는 입는 자동차 시대가 도래했다. 그러니 이 자동차는 세계 최초의 입는 자동차이자, 입어야 달릴 수 있는 자동차인 만큼 최소형일 수밖에 없다.

영국 BBC의 인기 프로그램 ‘탑기어(TOP GEAR)’ 19번째 시리즈의 첫번재 에피소드에서 MC 제레미 클락슨은 특별한 자동차를 제작했다.

제레미 클락슨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입는 자동차’였다. 공상과학물에 등장할 것 같은 이 자동차가 실제로 등장했다는 사실에 모두가 놀랐으나, 장단점이 분명해 호불호도 갈렸다.

제레미 클락스은 방송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이 자동차를 직접 소개했는데, “영국 자동차법규상 도로주행에 제한이 없도록 필요한 것은 다 갖췄다”며 자랑했다. 


디자인만 본다면 얼핏 경주용 자동차처럼 보이기도 하나 ‘반드시’ 입어야 한다는 점에서만큼은 차이가 명확했다.

전체 디자인을 살펴보면, 몸집을 줄이기 위해 차체는 몽땅 덜어냈다. 우리가 흔히 입는 티셔츠 등 상의를 떠올리면 이해가 쉽다. 오토바이처럼 헬멧을 쓴 것이 자동차의 윗부분에 해당하며, 거기에 어깨로 떨어지는 철제를 자신의 신체사이즈에 맞게 디자인했다. 입을 수 있는 자동차는 이렇게 태어났다. 대신 소매는 만들지 않아 두 팔의 사용이 자유롭다. 그 손으로 핸들을 잡고, 카트처럼 앉아 신나게 달리면 되는 자동차였다.

오토바이를 떠올릴 수도 있겠지만, 그것처럼 완벽하게 작은 크기의 4륜차라는 것을 감안하면, 이 차는 도로주행이 가능한 세계 최소형이었다. 현재 세계 최소 자동차로 알려진 PEEL P50보다 확실히 작다.

차의 장점은 분명했다. 셀프주유소를 이용할 때 차에서 내리지 않고 손을 뻗어 직접 주유할 수 있었고, 작은 만큼 골목 곳곳을 누빌 수도, 꽉 막힌 도로를 자유롭게 움직일 수도 있다. 다만 주유를 할 때, 자동차 앞유리에 해당하는 헬멧으로 뿜어져 나온 자신의 입김이 시야를 흐리고, 도로 위에 대형 덤프트럭이나 쏜살같이 달리는 무법자들 사이에선 어쩔 수 없는 공포감을 느껴야하기도 한다. 실제로 제레미 클락슨이 직접 도로운전을 나가서 겪은 고충이었다.

전대미문의 기획을 감행한 ‘탑기어’의 이날 방송은 지난 1일 전파를 탄 이후, 영국뿐 아니라 전세계 각국에서 화제를 모은 이후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8일 해당 방송분의 주행장면이 공개, 현재 15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