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장관 예행연습’ 자리…기재부 경제정책국장

  • 정책 일반
‘장관 예행연습’ 자리…기재부 경제정책국장
기사입력 2013-02-20 09:43
[헤럴드경제=윤정식 기자]박근혜 정부의 경제부총리와 경제수석등 경제정책 투톱이 모두 EPB(경제기획원), 그것도 경제정책국장 출신 인사들로 채워졌다. 경제정책국장은 EPB 시절에도 그랬지만 현 기획재정부에서도 핵심요직으로 통한다. 공무원들 사이에선 일단 경제정책국장을 맡으면 ‘잘 가면 부총리,못 가도 차관’ 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경제정책국장은 과거 EPB시절 경제기획국장이 전신이다. 1976년부터 4년반동안 경제기획국장을 지낸 김재익 전 국장은 국내 산업을 보호위주에서 개방을 통한 체질강화라는 파격적인 정책을 내놓는 등 5공화국 경제 전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인물로 평가받는다. 청와대 경제수석 시절인 1983년 미얀마 아웅산에서 순직한 그가 5년만 더 살았더라면 우리경제가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는 얘기가 있을 정도다.

건설부장관까지 지낸 이진설 전 국장도 진념·최수병씨와 함께 기획원 3대 천재로 불렸던 인물로 2차 오일쇼크 이후 우리경제의 안정화 기틀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대영 전 국장은 진념 차관보 밑에서 5차 5개년계획 수정안을 만들었고 건설부 차관을 거처 대한주택공사 사장을 역임했다.

강봉균 전 의원은 경제기획국장 시절 6차 5개년계획(87∼91)을 통해 처음 국민복지연금 등 사회복지개념을 경제정책에 도입했고 민주당에서 3선 의원을 지낸 정치인이 됐다. 토지초과이득세 등 토지공개념 정책을 선보였던 한이헌 전 의원도 공정거래위원장을 거치고 제 15대 국회의원이 역임했다.

행시 10회에 최연소 합격한 최종찬씨는 김영삼 정부 시절 직제개편에 맞물려 마지막 경제기획국장이자 경제정책국장 1호가 됐다. 3대 경제정책국장 출신인 현오석 KDI 원장은 경제부총리 내정자가 됐고 4대인 권오규 전 국장은 이미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다. 9대 국장인 조원동 조세연구원장도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경제수석으로 입각했고 10대인 임종룡 현 국무총리실장(장관급) 역시 박근혜 정부에서 또 다른 역할이 부여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경제정책국장은 대한민국의 경제 정책 밑그림을 그려야하는 자리다보니 직제상으로는 한 부처의 국장급이지만 여타 부처의 장관들과도 스스럼 없이 대화할 수 있는 위치이고 향후 출세가도를 달리게 되는 보증수표같은 자리다.

한국경제의 성장ㆍ물가ㆍ고용ㆍ복지 등을 총괄하며 장관의 지근거리에서 한국경제의 ‘조타수’ 역할을 하는 주요 자리인 만큼 거처간 인물들의 쓰임새도 크다는 평가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공무원들 사이에서 경제정책국장은 ‘장관 예행연습을 하는 자리’라는 평가가 나오는 핵심중의 핵심 보직”이라며 “향후 잘되면 부총리, 못되도 차관은 가는 자리로 통한다”고 말했다.

yjs@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