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목별

  • AC밀란, 거함 바르셀로나 격파 이변…UCL 8강행 ‘눈앞’

  • 기사입력 2013-02-21 07:01
[헤럴드생생뉴스]AC밀란(이탈리아)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강력한 우승후보 바르셀로나(스페인)를 꺾는 이변을 연출하며 8강 진출에 바짝 다가섰다.

AC밀란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란 쥬세페 메아자 경기장에서 열린 2012-201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케빈 프린스 보아텡과 설리 문타리의 연속골로 바르셀로나를 2-0으로 제압했다.

16강 1차전서 예상밖의 완승을 거둔 AC밀란은 이로써 오는 3월 13일 가벼운 발걸음으로 2차전 원정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밀란은 두 골차로 패하더라도 한 골만 넣으면 원정골 우선 원칙으로 8강행 티켓을 거머쥔다.

밀란은 바르셀로나이 막강한 공격력을 완벽한 수비로 차단했다. 바르셀로나의 화력을 그물수비로 막아낸 밀란에 먼저 선제골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12분 리카르도 몬톨리보의 프리킥이 크리스찬 자파타의 몸을 맞고 굴절됐고 이를 보아텡이 왼발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밀란은 후반 36분 문타리의 추가골로 사실상 승부를 결정했다. 페널티아크 쪽에서 찬스를 잡은 스테판 엘 샤라위가 왼쪽으로 파고들던  문타리에게 패스, 문타리가 그대로 왼발로 차넣어 승기를 가져왔다.

바르셀로나 간판 골잡이 리오넬 메시도 밀란의 수비벽에 막혀 존재감을 잃을 만큼 이날은 밀란의 완벽한 수비의 승리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플레이보이, `한여름 밤의 꿈`
  • 리우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 '란제리'차림~ 아슬아슬 별난 이종 격투기
  •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스댄스~~역대 최강~~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