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왕관 되찾으러 간다” 김연아, 주말 세계선수권 출국

  • 종목별
“왕관 되찾으러 간다” 김연아, 주말 세계선수권 출국
기사입력 2013-03-06 08:52
2009 LA 세계선수권 이후 4년, 2010 밴쿠버올림픽 이후 3년만에 세계 정상탈환 목표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마오가 잘하는 게 문젠가요. 제가 실수없이 하는 게 중요하죠.”

경쟁자는 없다. 이번에도 자기 자신을 넘어야 한다. 동갑내기 아사다 마오(일본)가 모처럼 정상컨디션으로 대회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식에도, 그는 늘 그렇듯 쿨하게 웃어 넘겼다. “가장 큰 경쟁자는 바로 나”라고 말하는 듯이.

‘피겨여왕’ 김연아(23)가 마침내 세계 정상 탈환에 나선다.

김연아는 오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에서 개막되는 2013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이번대회는 1년 앞으로 다가온 2014 소치올림픽의 리허설 무대다.

2009 LA 세계선수권서 우승한 김연아는 이듬해 열린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역사는 되풀이된다. ‘밴쿠버 여왕’이 ‘소치 여왕’을 향해 성큼 다가선다.



▶북미 신예들의 도전, 그러나…

아직 김연아의 적수가 될 만한 선수는 없다. 전미선수권 2위 그레이시 골드(18)와 캐나다선수권 1위 케이틀린 오스먼드(18) 등 북미 신예들의 도전이 눈에 띄는 정도다. 

골드는 전미선수권 프리스케이팅에서 출중한 기량으로 132.49점을 획득, 2006년 사샤 코헨(134.03점) 이후 사상 두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오스먼드는 캐나다가 전략적으로 미는 ‘차세대 스타’다. 캐나다선수권서 201.34점의 높은 점수로 세계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부침이 심하고 완성도가 크게 떨어진다. 

그나마 최근 사대륙대회서 트리플악셀(3회전반 점프)에 성공하며 제 기량을 찾기 시작한 아사다 마오, 미국 챔피언 애슐리 와그너(22) 정도가 김연아의 아성에 도전할 만한 선수로 꼽힌다.

위부터 아사다 마오, 애슐리 와그너, 그레이시 골드, 케이틀린 오스먼드. 사진=아사다 마오 홈페이지, 방송캡처


▶스텝 레벨업, ‘업그레이드 연아’

캐나다는 김연아에게 ‘약속의 땅’이다. 2007년부터 토론토에서 전지훈련을 시작했고, 그 결과 밴쿠버올림픽에서 금메달의 환희를 맛봤다. 이번에도 올림픽 2연패의 ‘약속’이 기대된다. 

지난해 복귀한 김연아는 2년 만에 출전하는 세계선수권에 모든 것을 집중했다. 지난달 고려대 졸업식마저 불참하며 하루 6시간의 강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프로그램 완성도를 높이는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체력이나 컨디션 모두 좋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올시즌 프로그램인 ‘뱀파이어의 키스’(쇼트프로그램)와 ‘레미제라블’(프리스케이팅)을 연기하는데, 프리스케이팅의 스텝 레벨을 좀더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컴백 후 치른 두 대회서 모두 200점을 넘었지만, 더욱 완벽한 연기와 기술로 메이저무대 복귀 신고를 하겠다는 각오다. 

정재은 빙상연맹 피겨 심판이사는 “김연아가 실수 없이 자기 것만 잘한다면 우승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되면 1년 뒤 올림픽에서도 이렇다할 경쟁자 없이 2연패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김연아는 이번 주말 캐나다로 출국해 현지 적응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anju1015@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