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담뱃값 5000원 시대 열린다

  • 최신기사
담뱃값 5000원 시대 열린다
기사입력 2013-03-06 10:02
정부와 새누리당이 담뱃값 인상에 나섰다. 새누리당은 현행 2000원에서 2500원 선인 담배 가격을 4000원에서 4500원까지 올리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고, 진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적정 수준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다”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담배가 대표적인 서민들의 기호품인데다, 가뜩이나 불안한 물가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와함께 흡연률 낮추는게 목적이라고 하지만, 복지공약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손쉬운 방법을 선택한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6일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김정록 새누리당 의원에게 보낸 서면 답변서에서 OECD 국가 중에서도 최고 수준인 성인 남성 흡연률을 강조하면서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서는 경고그림 등 비가격 규제와 함께 담배값 인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담배 가격 인상을 세수 확대를 목적으로 한 소폭의 단계적 인상이 아닌, 흡연률을 낮추는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미다.

새누리당도 이날 담배 가격 대폭 인상을 골자로 하는 법안 마련에 착수했다. 김재원 의원은 이날 담뱃값을 2000원 인상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지방세법과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641원인 담배소비세를 1169원으로 82% 인상하고, 345원의 국민건강증진부담금도 1146원으로 올려, 전체 담배 가격을 지금보다 2000원 인상시키는 것이 법안의 주요 내용이다.

당 내에서는 서민 경제 부담이나 판매 영세 상인들의 반발을 의식, 흡연율을 낮추는데 담뱃값 인상의 초점을 맞추는 분위기다. 흡연으로 인한 피해액이 연간 10조원에 달하고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수도 연간 3만 명 선임을 감안하면, 흡연율을 파격적으로 낮출 수 있는 정도의 가파른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논리다.

김 의원은 “국민 건강을 해치는 담뱃값을 낮은 가격으로 유지해 물가를 잡겠다는 정책은 이제 그만둬야 한다”며 “담뱃값이 많이 오르면 담배 소비가 줄어들며 흡연자 비율이 높은 저소득층의 소득도 개선되는 효과가 기대된다”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정부는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 단계적인 인상을 선호했다. 진영 후보자도 “담배값 인상과 관련하여 여러 논란이 있을 수 있으므로,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적정 수준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민 흡연자들의 불만, 그리고 영세 담배 판매상들과 담배 농가의 저항 등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행 담배값은 2004년 500원 인상을 마지막으로 10년 가까이 동결된 상태다. 담뱃값 소폭 인상했던 2004년 흡연률은 57.8%에서 이듬해 52.3%로 큰 변화가 없었다.

한편 최근 정부가 성인 흡연자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담배 가격이 8000원 으로 인상될 경우 둘 중 한명은 금연하겠다고 답했다. 또 금연에 가장 적당한 가격으로는 현 소비자가격(2500원)보다 5555.6원 비싼 8055.6원이라고 평가했다. 


[HOOC 주요 기사]
[DATA LAB] 당신의 하늘길은 안녕하십니까?
[WEEKEND] 120년전의 교훈…‘제2 청일전쟁’ 꿈틀


최정호 기자 / choijh@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