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진짜 전쟁맛” 고조되는 한반도 위기

  • 최신기사
“진짜 전쟁맛” 고조되는 한반도 위기
기사입력 2013-03-07 10:45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7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전면적 반공격적’ 작전계획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최근 이틀동안 정전협정 백지화, 서울ㆍ워싱턴 핵 불바다 등으로 위협한 것보다 수위 강도를 높여가며 한반도 안보를 위협한 것이다. 특히 이날 북한은 선제공격이 아닌 ‘반공격’이라는 전제조건을 달긴 했지만, 김 제1위원장이 사실장 전면전으로 확전될 수도 있는 작전계획을 승인했다는 점에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민족의 신성한 자주권을 결사수호하고 최후승리를 이룩하자’는 제목의 사설에서 “최고사령관 김정은 원수는 이미 적들이 신성한 우리 영토와 영해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튕긴다면 즉시적인 섬멸적 반타격을 안기고 전면적 반공격전으로 이행할데 대한 명령을 전군에 하달했다”며 “이를 위한 작전계획에 최종수표(서명)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어 “일단 명령을 받으면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 최종수표하신 작전계획에 따라 원수들의 침략책동을 단호히 짓뭉개버려야 한다”며 “누르면 발사하게 되어있고, 퍼부으면 불바다를 펼쳐놓게 될 우리 식의 정밀핵타격수단으로 워싱톤과 서울을 비롯한 침략의 아성들을 적들의 최후무덤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같은 날 ‘자주권은 목숨보다 귀중하다’는 제목의 정론에서도 “조선정전협정이 완전히 백지화된 후 사태가 어떻게 번지는가 하는 것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며 “한발의 총성으로 세계적인 열핵전쟁이 일어난다고 해도 그것은 결코 이상한 일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와 미국사이에는 누가 먼저 핵단추를 누르든 책임을 따질 법적구속이 없다”며 “핵무기를 휘두르며 덤벼드는자들이 정밀핵타격수단에 맞아 지구상에서 영영 사라진다 해도 동정할 사람도 없다. 우리의 면전에서 핵전쟁불장난을 하는자들에게 자비란 있을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로운 핵무기는 과녁들을 정확히 조준하고있으며 백두산대국의 본때, 진짜 전쟁맛을 보여줄 만단의 준비가 되어있다”며 끝을 맺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사설과 정론은 북한에서 가장 권위 있는 글로 당과 국가의 공식입장이다. 이처럼 북한이 공식적으로 ‘반공격적 작전명령’ 승인과 “진짜 전쟁맛”을 운운하며 긴장수위를 높인 것은 전날 우리군에서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이 나서 "도발하면 지위세력까지 응징하겠다"고 밝힌데다, 유엔 안보리 제재가 임박한데 따른 위기감으로 풀이된다. shindw@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식량부족 해결’ vs ‘돈만 번 사업가’…두 얼굴?
[GREEN LIVING]무더운 우리집, 뽁뽁이의 마법이 펼쳐진다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