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명문대 학생들, 문란한 성생활 실태 보고…'충격'

  • 최신기사
명문대 학생들, 문란한 성생활 실태 보고…'충격'
기사입력 2013-03-07 19:15
[헤럴드생생뉴스] 미국 명문 예일대학교 학생들의 문란한 성생활 실태 보고서가 발표됐다.

뉴욕 데일리메일은 6일(현지시간) 예일대의 성 주간(Sex Weekend)을 맞아 ‘나는 정상인가?’라는 관련 워크숍을 실시한 결과를 보도했다.

성문제 전문가인 질 맥비트 주관으로 진행된 이 워크숍에는 55명의 예일대 학생들이 참여, 휴대전화로 실시간으로 주어진 질문에 답을 하는 방식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뉴욕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절반 이상의 학생들(52%)이 성관계 도중 상호 동의하에 가학적 고통을 체험해봤다고 답했다.

또 12%의 학생들은 성관계 장면을 녹화했고, 9%의 학생들이 “매춘을 해봤다”는 응답을 내놨다.

더 충격적인 것은 응답자 중 3%의 학생들은 동물과도 수간을 해봤다고 밝혔고, 설문에 응한 학생 가운데 3명은 “아버지에 대해 환상이 있다”면서 근친상간에 대한 판타지에 대한 토론까지 이어졌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학생은 이 같은 조사와 관련,“우리는 아주 정상적인 성 심리 상태를 밝히는 것을 금기시하고 비난을 강요받았다”며 해당 워크숍의 의미를 강조했다.

그럼에도 이번 조사 결과 22%의 학생들은 단 한 명의 섹스 파트너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DATA LAB] 물가, 안올라서 걱정이다?
[WEEKEND] 여성미?…“머리빨이다”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