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기사

  • 명문대 학생들, 문란한 성생활 실태 보고…'충격'

  • 기사입력 2013-03-07 19:15
[헤럴드생생뉴스] 미국 명문 예일대학교 학생들의 문란한 성생활 실태 보고서가 발표됐다.

뉴욕 데일리메일은 6일(현지시간) 예일대의 성 주간(Sex Weekend)을 맞아 ‘나는 정상인가?’라는 관련 워크숍을 실시한 결과를 보도했다.

성문제 전문가인 질 맥비트 주관으로 진행된 이 워크숍에는 55명의 예일대 학생들이 참여, 휴대전화로 실시간으로 주어진 질문에 답을 하는 방식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뉴욕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절반 이상의 학생들(52%)이 성관계 도중 상호 동의하에 가학적 고통을 체험해봤다고 답했다.

또 12%의 학생들은 성관계 장면을 녹화했고, 9%의 학생들이 “매춘을 해봤다”는 응답을 내놨다.

더 충격적인 것은 응답자 중 3%의 학생들은 동물과도 수간을 해봤다고 밝혔고, 설문에 응한 학생 가운데 3명은 “아버지에 대해 환상이 있다”면서 근친상간에 대한 판타지에 대한 토론까지 이어졌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학생은 이 같은 조사와 관련,“우리는 아주 정상적인 성 심리 상태를 밝히는 것을 금기시하고 비난을 강요받았다”며 해당 워크숍의 의미를 강조했다.

그럼에도 이번 조사 결과 22%의 학생들은 단 한 명의 섹스 파트너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레드카펫 여배우 파격노출~~~
  •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리우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