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헤럴드경제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한선교, 강동희 승부조작 “아니라고 믿지만, 사실이면…”

  • 종목별
한선교, 강동희 승부조작 “아니라고 믿지만, 사실이면…”
기사입력 2013-03-08 20:16
[헤럴드생생뉴스]한선교 KBL 총재가 강동희 감독의 승부조작 연루 혐의에 대한 이사회의 생각을 전했다.

8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이사 간담회에서 한 총재는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면서도 “다만 강동희 감독이 검찰에 소환돼 국민적인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이사회의 입장을 전했다.

한 총재는 그러면서 “강 감독에 대한 조사는 어제 시작됐고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강 감독이 선수 때부터 봐왔지만 조작에 연루되지 않았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신뢰를 표했다.

그러면서 한 총재는 “강 감독의 인생과 명예가 걸린 상황이고 가족들이 가슴 아파하고 있다”며 “언론 보도에도 신중을 기해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 총재는 “그러나 이렇게 주위의 신뢰를 받는 강 감독이 승부 조작에 연루된 것으로 최종적인 결정이 나온다면 가장 강한 제재를 내릴 수밖에 없다”며 “이사 간담회에서는 영구 제명까지 이야기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짧게는 검찰의 조사 결과, 길게는 법원의 최종 결정이 나올 때까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이번 승부조작 파문으로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가 취소되는 등의 리그 중단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는 추측에 대해서도 한 총재는 “리그는 정상적으로 운영한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이날 이사 간담회에는 강 감독의 소속 구단인 원주 동부 성인완 단장을 제외한 9개 구단 단장들이 모두 참석했다.

[HOOC 주요 기사]
[DATA LAB] 고령화 사회, 금융자산도 늙어간다
[WEEKEND] ‘겨울왕국’ 속에 들어간 미키마우스


onlinenews@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